•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레이첨단소재, 하루 마스크 650만장 생산 가능한 필터 양산
2020. 04.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12.6℃

베이징 9.2℃

자카르타 28.6℃

도레이첨단소재, 하루 마스크 650만장 생산 가능한 필터 양산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16: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1일부터 보건용 마스크 생산에 투입
수요 급증한 마스크용 부직포 수급안정 기여
EH도레이
기존 마스크와 도레이첨단소재의 신규 멜트블로운 마스크 비교./제공=산업통상자원부
도레이첨단소재가 하루에 마스크 650만장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의 마스크용 멜트블로운 부직포 생산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31일부터 도레이첨단소재가 일평균 13톤의 필터용 멜트블로운 부직포 생산을 본격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수요가 급증한 마스크용 멜트블로운 부직포 수급 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레이첨단소재는 그간 산업부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기존 기저귀용 소재 생산라인을 개조해 KF-80급 마스크용 필터 생산라인으로 전환했다. 해당 생산라인은 당초 5월부터 가동할 예정이었으나, 지난 3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도레이첨단소재 방문, 산업부와 협의 등을 통해 앞당겨 양산체제를 갖추게 됐다.

도레이첨단소재의 마스크용 소재는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에서 안전성 검사를 마쳤고, 식약처의 허가절차를 거쳐 31일부터 본격적으로 보건용 마스크 생산에 투입된다. 산업부는 식약처 및 도레이첨단소재와 협력해 멜트블로운 부직포 부족으로 생산차질을 빚고 있는 마스크 제조업체에 우선 공급할 계획이다.

일반적인 보건용 마스크는 외피와 내피에 쓰이는 스펀본드 부직포와 필터 역할을 하는 멜트블로운 부직포를 따로 생산해 접합하고 있다. 이번 도레이첨단소재의 생산설비는 하나의 라인에서 스펀본드와 멜트블로운 부직포를 복합화해 한번에 생산하는 혁신공정이다. 특히 멜트블로운 부직포만 생산하는 설비와 비교해 생산속도가 5배 빨라져, 생산량이 5배로 늘어나는 획기적인 기술이다.

한편, 산업부는 그간 도레이첨단소재를 비롯해 국내 멜트블로운 생산확대를 위해 설비 신증설 확대, 용도전환을 적극 독려해 왔으며 수입대체선 발굴·설비 개선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