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법원 “‘민중은 개·돼지 발언’ 교육부 간부 강등처분은 정당”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10.8℃

베이징 10.5℃

자카르타 25.6℃

법원 “‘민중은 개·돼지 발언’ 교육부 간부 강등처분은 정당”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1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개·돼지" 발언 일파만파에 파면됐다가 소송 끝에 복직
법원, 나향욱 전 기획관 발언은 비위에 해당
법원
‘민중은 개·돼지’ 발언으로 파면됐다가 복직된 나향욱 전 교육부 정책기획관에 대한 징계는 정당하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박양준 부장판사)는 26일 나 전 기획관이 교육부를 상대로 낸 강등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나 전 기획관은 2016년 7월 한 언론사 기자들과 저녁 식사를 하던 중 “민중은 개·돼지다”, “신분제를 공고화해야 한다”고 발언했다가 이 같은 사실이 공개되면서 사회적 비난을 받았다.

당시 교육부 인사혁신처는 징계위원회를 열고 나 전 기획관에 대해 국가공무원법상 최고 수준의 징계 수위에 해당하는 파면 처분을 결정했다.

이에 불복한 나 전 기획관은 교육부를 상대로 파면을 취소해달라는 행정소송을 냈고 최종 승소해 2018년 8월 공무원 신분을 회복했다.

인사혁신처는 법원이 나 전 기획관의 발언을 비위 사실로 인정하면서도 파면 처분이 지나쳤다고 판단한 데 따라 나 전 기획관의 징계 수위를 강등으로 낮췄다.

그러나 나 전 기획관은 징계 수위가 여전히 과하다며 인사혁신처에 소청심사서를 냈고, 받아들여지지 않자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