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총선 등판’ 통합당 기대감 고조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9.3℃

베이징 15.1℃

자카르타 28.6℃

‘김종인 총선 등판’ 통합당 기대감 고조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16: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교안 대표 '삼고초려' 끝에
총괄선대위원장 전격 수락
문재인정부 경제실정 부각
비상 한국경제 대안제시 주목
악수하는 황교안-김종인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왼쪽)가 26일 오전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자택을 직접 찾아 인사하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전격 수락했다 . / 미래통합당 제공
‘선거의 남신(男神)’ 김종인(80)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6일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전격 등판했다.

4·15 총선을 불과 20일 남겨 놓은 상황에서 황교안 통합당 대표의 삼고초려 끝에 김 전 대표가 이날 쉽지 않은 결단을 내렸다. 경제민주화가 트레이드마크인 김 전 대표의 합류로 황 대표는 서울 종로 선거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특히 김 전 대표가 통합당의 21대 총선을 진두지휘하게 됨에 따라 문재인정부의 경제 실정을 부각시키는 상징성과 함께 코로나19 사태로 비상이 걸린 한국경제 전반에 대한 어떤 해법을 제시할지 초미의 관심사다.

일단 김 전 대표는 이날 서울 구기동 자택을 찾은 황 대표의 제의를 전격 수락하면서 ‘총선 1호 지시’로 비상경제특별대책위원회 구성을 지시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구기동 김 전 대표의 자택을 직접 찾아 “지금 나라가 어렵다”면서 “위기에 처한 나라를 구하기 위해 큰 결단을 내려주길 바란다”며 다시 한 번 통합당 합류를 요청했다.

이에 김 전 대표는 “나라가 어렵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그냥 있을 수 없었다”고 수락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김 전 대표는 “어려운 나라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돕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김 전 대표는 “현재의 여론조사를 의식하지 말고 국민들이 현명하게 선택할 것으로 본다”면서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다소 긍정적 전망을 내놨다.

김 전 대표는 “최대한의 노력을 경주하면 소기의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기대한 것만큼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나름대로 판단하는 기준이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선거를 어떻게 치러야 할 것인가 하는 것은 그동안 나름대로 생각한 것도 있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표는 1987년 개헌 당시 경제민주화 조항의 입안을 주도했다. 6공화국에서 보건사회부 장관과 대통령 경제수석비서관을 지내면서 대기업의 과다한 부동산 소유를 제한한 토지공개념을 입안했다.

2012년 총선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끌던 새누리당에 합류해 승리를 이끌었으며 박 대통령의 대선 승리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2016년 총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를 맡아 당 승리를 견인했으며 문재인 대통령 만들기에 적지 않은 기여를 했다.

김 전 대표의 통합당 합류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한 의원은 “통합당이 김 전 대표를 데려오려는 건 경제를 모르는 사람들이 경제를 망쳤다고 얘기하려고 한 것”이라면서 “경제 문제로 주로 메시지를 낼 것 같다. 통합당이 그런 부분에서 전력 보강이 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