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감원, 손태승 회장 ‘DLF 중징계 효력정지 인용’에 항고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4℃

도쿄 0.9℃

베이징 6.8℃

자카르타 31.4℃

금감원, 손태승 회장 ‘DLF 중징계 효력정지 인용’에 항고

이지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금융감독원이 26일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관련 중징계 처분 효력정지 신청을 인용해준 법원의 결정에 불복해 즉시항고했다.

금감원은 지난 20일 서울행정법원이 손 회장의 징계 효력 정지 신청을 인용한 것에 대해 26일 즉시항고장을 제출했다. 다만 즉시항고 이후에도 효력 정지는 유지된다.

앞서 금감원은 손 회장에게 DLF사태 관련해 내부통제기준을 제대로 마련하지 못했다는 책임을 물어 중징계(문책경고)를 내린 바 있다. 중징계를 받으면 3년간 금융기관 취업이 불가능해 연임이 불투명했다. 하지만 손 회장은 법원의 판단에 따라 징계 효력이 정지돼 지난 25일 주주총회에서 연임을 확정지을 수 있었다.

금감원은 본안 소송에 대한 영향 등을 고려해 즉시항고를 선택한 것으로 분석된다. 집행정지에도 항고하지 않을 경우 중징계가 잘못됐다는 인식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법원이 금감원의 항고를 기각하면 본안소송에 돌입하게 된다. 다만 고등법원에서 금감원의 손을 들어주면 손 회장의 연임 사안에 소급적용 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별도의 법적 판단이 필요하다.

일단 금감원과 손 회장 측은 ‘징계 효력 취소 청구’ 본안 소송에도 심혈을 기울일 전망이다. 손 회장은 ‘금융회자 지배구조법’이 내부통제 기준을 마련하라는 내용이지만 징계의 근거는 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반면 금감원은 해당 법이 징계의 근거가 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