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수, 해산마을 주민들 ‘50년동안 참았는데...’다시 폐기물업체에 ‘반발’
2020. 03. 2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8.5℃

베이징 10.4℃

자카르타 30℃

여수, 해산마을 주민들 ‘50년동안 참았는데...’다시 폐기물업체에 ‘반발’

나현범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1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예산없어 이주도 못하는 마을주민들...여수산단과 폐기물업체사이에서 '농사'
여수시와 여수시에 탄원서
여수 나현범 기자 = 전남 여수국가산단 인접 덕양과 해산마을 주민들이 여수시의 폐합성수지 처리업체의 마을인근 인·허가 철회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여수시와 여수시의회에 제출하며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6일 해산동 반대투쟁위원회(주재선)는 “해산마을은 덕양전통시장(곱창골목) 인접해 인심후덕하고 살기좋은 마을이었는데 50년전 여수국가산업단지가 들어서고 마을앞을 가로지르는 산업도로, 철도, 고압송전탑 건설로 공해뿐만 아니라 각종 재해 피해를 당해왔다”며 “이런 마을에 또 다시 폐합성수지 처리업체를 인허가 해준 여수시의 행정조치에 이해 할 수 없다”는 강도 높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어 “해산마을은 2013년 대림산업 여수공장폭발사고 이후 사람이 살기에 부적하다는 판단아래 이주대상마을로 논의됐으나 예산이 없다는 이유로 지지부진한 상태”이며 “힘겹게 공해와 싸우고 있는 마을주민 이주는 못 시킬망정 그에 상응한 대책도 세워주지 못하면서 혐오공해 폐기물 처리업체가 들어선다면 주민들의 피해는 불보듯 뻔한 상황”이라며 그동안 터전을 지켜온 어려움을 설명했다.

업체의 공장설립과정에서도 불편이 초래되고 있는 상황으로 주민들은 현재 폐합성수지 처리업체가 여수시로 부터 인·허가를 득하고 공사를 하면서 경계를 세우는 바람에 농사를 짓기위한 농기계마저도 접근이 불가능한 상태로 경작활동에 지장을 초래하고 있고 농수로마저 막아 큰 비가 오면 물이 고여 농지침수가 우려되는 상황인데도 업체와 시는 손을 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현 위치는 맞은편에 덕양역 자전거 생태도로가 있어 수많은 시민들이 운동을 하는 곳임에도 여수시가 시민의 건강을 위하는 행정기관인지 이해 할 수 없는 인·허가라고 주장했다.

업체의 행태에도 의문을 제기하면서 제대로 된 ‘주민공청회’도 열지 않고 개별적으로 통장과 노인회장 등을 만나 동의서를 작성하고 동의서에는 전체 주민들이 동의한 것처럼 합의서를 작성해 시에 제출했다고 주장했다.

42명의 주민들은 탄원서에 “50여년전 여수국가 산업단지가 들어서서 주변마을로써 큰 혜택을 받을 것이라고 하는 예측도 허상과 실망으로 변했고, 하늘에는 비행기 이 착륙길, 마을 앞은 도로 철도 송전탑으로 얼켜 갈기 찢어져 버린 마을에 오히려 발암물질을 유발하는 폐합성수지 처리업체가 들어오도록 인허가가 웬말이냐”며 여수시의 폐합성수지 처리업체 양지환경 인·허가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하며 목숨을 걸고 반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시 관계자는 “해당 업체는 지난 2018년 사업계획을 제출해 각 부서별 의견수렴을 거쳐 적합통보를 받고 2019년 3월 건축허가를 득한 상태라며 공장 완공 후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경우 법적으로 허가를 해줘야 하는 상황”이라며 “업체가 제출한 주민 합의서의 경우 법적 제출서류에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한편 여수시 해산동 일원에 들어서는 폐기물중간재활용업체는 자연녹지와 답으로 된 4필지에 일반폐기물중 폐합성수지를 분리·선별과정을 거쳐 원료물질을 제조하는 공장을 건립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