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성곤, 강남갑 후보 등록…“이번에는 강남의 ‘허락’을 꼭 받고 싶다”
2020. 05. 28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19.3℃

베이징 17.4℃

자카르타 27℃

김성곤, 강남갑 후보 등록…“이번에는 강남의 ‘허락’을 꼭 받고 싶다”

안정환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7. 0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후보등록 후 필승을 다짐하는 김성곤 전 의원 / 사진=김성곤 후보 사무실

더불어민주당 강남갑 김성곤 예비후보는 26일 강남구 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강남갑 후보 등록을 마쳤다.


4선 경력의 중량급 인사인 김성곤 후보는 지난 2016년, 민주당 지원자가 없었던 강남갑에 투입되어 선전했으나 석패한 바 있었다. 그 당시 얻은 득표율은 45.2%이었다. 그 후 김성곤 후보는 4년 동안 강남지역 곳곳을 살피며 지금까지 강남갑 지역에서 터를 다져왔다.
 
김성곤 전 의원은 이날 후보 등록을 마친 후 “이번에는 강남의 ‘허락’을 꼭 받고 싶다”며 “이번 선거만큼은 누가 더 강남을 살펴왔는지, 누가 더 강남의 이익을 대변할 인물인지, 누가 더 한반도 평화 정착에 적합한 인물인지를 판단하는 선거가 될 것이다. 유권자들의 현명한 판단이 내려지기를 기대한다”고 후보등록 소감을 밝혔다.


김 후보는 이번 총선 주요 공약으로 △종부세의 합리적 감면 △코로나19 피해대책 마련 △한류산업진흥으로 강남경제 도약을 약속했다.


한편, 김 후보는 국회선진화법 제정에 앞장섰던 대표적인 상생과 평화의 정치인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그의 친형은 미해군무관으로 근무 중 1996년 강릉잠수함 침투사건의 정보를 한국에 넘겼다가 옥고를 치른 애국자 로버트 김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