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기영 장관, 비상경제 상황서 ICT역할에 대한 전문가 의견 경청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9.8℃

베이징 12.9℃

자카르타 31.2℃

최기영 장관, 비상경제 상황서 ICT역할에 대한 전문가 의견 경청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7. 1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장관은 27일 경제전문가와 함께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경제 진단과 ICT역할에 대한 의견을 경청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는 주로 코로나19에 따른 비상경제 상황 속에서 ICT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함께 고민하고 의견을 나눴다. 과거 IMF 외환위기(1997) 당시 초고속인터넷 투자와 IT벤처기업 육성 등 과감한 ICT 정책으로 빠르게 경제회복을 이루어냈던 사례에 대해 공감하며 논의를 시작했다.

위기 극복을 위해 중장기적 관점에서 인공지능, 5G 등 디지털 신기술 분야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통해 디지털 변혁을 추진하는 방안과 최근 필요성이 높아진 재택근무, 원격교육 등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었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전문가 의견을 지속적으로 경청하여 4차 산업혁명 시기 발생한 현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ICT역할과 대응방향을 고민해나갈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