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법, ‘불법 정치자금 수수’ 송인배 전 청와대 비서관 집유 확정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4℃

도쿄 12.5℃

베이징 13℃

자카르타 29.6℃

대법, ‘불법 정치자금 수수’ 송인배 전 청와대 비서관 집유 확정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7. 08: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112201002376500132631
2018년 8월12일 서울 드루킹 특검 사무실로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는 송인배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연합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송인배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확정받았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송 전 비서관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2억9000여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송 전 비서관은 2010년 8월~2017년 5월 충북 충주 시그너스컨트리클럽 고문으로 활동하면서 급여 등 명목으로 약 2억9200만원의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송 전 비서관 측은 문제의 돈이 골프장에서 실제 고문 역할을 하면서 받은 ‘정당한 급여’이며, 정치활동에도 쓰지 않았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그러나 1심은 “송 전 비서관이 시그너스 골프장 고문으로 실제 활동을 한 업무 내용이 확인되지 않았음에도 적지 않은 돈을 받아 왔다”며 “(돈을 받은 기간이) 수년이 넘고 은밀하며 고액인 점으로 볼 때 죄가 가볍지 않다”고 판단했다.

2심도 “피고인과 같은 전업 정치인이나 그에 준하는 지위에 있는 사람이 3자로부터 돈을 받는 경우 이 돈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정치자금으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법원도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며 하급심 판단이 옳다고 봤다.

송 전 비서관의 정치자금 수령 혐의는 ‘드루킹 특검’의 계좌추적 과정에서 드러났다. 앞서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특검 활동을 종료하면서 송 전 비서관의 비위 의혹을 확인해 검찰에 인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