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ELS는 줄이고, 달러자산은 늘리고…대신증권의 ‘안전경영’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7.6℃

베이징 7.9℃

자카르타 29.4℃

ELS는 줄이고, 달러자산은 늘리고…대신증권의 ‘안전경영’

오경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7. 1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ELS비즈니스 축소하고 자체헤지물량 대폭 줄여…급락장 유동성이슈 없어
안정성 높은 미 맨하튼의 핵심지역에 부동산 투자 진행…달러자산 확보
대신 파이낸스센터 전경사진(최신)
대신증권 파이낸스센터 전경사진./제공=대신증권
‘ELS(주가연계증권)는 줄이고 달러자산은 늘리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글로벌 확산으로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대신증권의 ‘안전경영’이 주목을 받고 있다. 수익모델을 개편해 이익의 변동성을 크게 낮춘 것이 위기국면에서 빛을 보고 있다는 해석이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대신증권의 2019년 순이익은 전년대비 27% 감소했다. 다른 증권사들이 지난해 사상최대 실적을 낸 데 비하면 다소 이례적이다. 이유는 수익 포트폴리오 재구축에서 찾을 수 있다.

대신증권의 수익포트폴리오는 안정성에 방점이 찍혀 있다. 시장을 보수적으로 보고 마켓리스크가 큰 고위험자산에 대한 투자를 줄여왔다. 이익의 변동성을 꾸준히 낮춰 왔다는 의미다.

가장 큰 예로 ELS 비즈니스를 들 수 있다. 대신증권의 3월 현재 ELS 자체헤지운용 리스크 한도는 1000억원 수준이다. 2015년 최대 3조원까지 가능했던 자체헷지 운용한도를 30분의 1 수준으로 줄였다. 실제로 현재 운용되는 자체헤지 물량은 800억원에 불과하다. 최근 유로스톡스50지수 급락으로 야기된 증권사의 유동성 이슈에서도 자유로울 수 있는 이유다.

ELS 자체헤지운용을 통한 판매수익은 증권사의 주요 수익원 중 하나다. 단, 주가변동성이 크지 않다는 가정하에서다. 급락장이 되면 이야기는 180도 달라진다. 변동성이 커지는 국면에서는 막대한 자체헷지 비용이 들고, 고스란히 손실로 돌아온다. 증거금 부족으로 인한 유동성 이슈도 발생할 수 있다.

대신증권이 ELS비즈니스를 축소한 이유는 2015년 당시 홍콩H지수의 급락에 따른 학습효과 때문이다. 당시 홍콩H지수가 반토막 나면서 헷지비용이 크게 늘었고, 회사의 실적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득보다 실이 큰 비즈니스라 판단하게 된 계기다.

글로벌 위기국면에 대응하기 위해 자산포트폴리오에도 변화를 줬다. 대신증권은 2015년부터 ‘달러자산에 투자하라’는 하우스뷰를 제시한 바 있다. 지정학적 위기나 글로벌 위기에서 자산을 지키려면 기축통화인 달러를 일정비율 보유하고 있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판단에서다.

대신증권의 자기자본 투자도 비슷한 맥락에서 이루어졌다. 2018년부터 해외대체투자에 적극 나섰다. 지정학적으로 안정적이고, 환금성과 수익성이 뛰어난 맨하탄에 약 2000억을 투자했다. 글로벌 위기가 와도 가장 안전한 곳이라 판단했고, 덤으로 최고의 안전자산으로 평가받는 달러자산도 확보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일본, 싱가폴 등 선진국 중심의 대체투자를 진행했다. 위기국면에서 충격을 받아도 가장 빠르게 회복될 수 있는 지역에만 선별적으로 투자를 단행했다.

팬데믹이 장기화 될 조짐이 보이면서, 업계에서는 이런 행보에 대해서 긍정적인 반응이 나온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대신증권은 회사의 자산을 마켓변동성이 작고, 유동성이 높은 글로벌 우량자산으로 교체해 온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고위험자산에 대한 투자를 줄이면서 자연스럽게 순익 규모도 줄어들었지만 위기 국면에서는 오히려 빛을 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신증권 관계자는 “회사의 경영 기조가 단기적인 이익을 추구하기 보다는 지속가능경영을 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서 “최근 몇 년간 진행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다각화도 지속가능경영 차원에서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