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불 방화범’ 잠복중이던 여수시 공무원에 ‘덜미’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23.2℃

베이징 25.5℃

자카르타 32.4℃

‘산불 방화범’ 잠복중이던 여수시 공무원에 ‘덜미’

나현범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7.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산림과 산불진화대
전남 여수시 산림과 산림진화대 대원들. /제공=여수시
여수 나현범 기자 = 전남 여수시 덕충동 석천사 인근 등산로에서 산불방화범이 잠복 중이던 여수시 공무원에 붙잡혔다.

27일 여수시에 따르면 24일 오후 9시 40분경 여수시 덕충동 석천사 인근 등산로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최근 해당 지역에 잇단 산불로 여수시 산림과에서는 순찰반을 편성해 7명이 잠복 근무 중에 있었고, 공무원 정 모 씨가 방화자 A(34)씨를 현장에서 붙잡아 경찰에 인계했다.

방화범에 의한 산불이 발생하자 현장에 있던 진화대 대원들이 등짐펌프로 초동조치를 실시했고, 여수소방서 화재진압대에서 출동해 불길을 잡았다.

최근 봄철 건조한 날씨 속에 덕충동 석천사 인근 등산로에서 16일부터 24일까지 6차례 방화로 산불이 발생해 1700㎡의 산림이 불에 탔다.

여수시 관계자는 “산불방화행위는 산림보호법에 따라 5년 이상 15년 이하의 실형을 받게 되는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산불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방화자는 끝까지 추적해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