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화생명, 코로나19 피해 극복 위한 특별지원 확대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4℃

도쿄 12.5℃

베이징 13℃

자카르타 29.6℃

한화생명, 코로나19 피해 극복 위한 특별지원 확대

조은국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7. 11: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험료·대출원리금·이자도 6개월 유예
용인 라이프파크 연수원 생활치료센터로 제공
사진2_한화생명 라이프 파크 전경
코로나19 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 한화생명 용인 라이프파크 연수원. / 제공=한화생명
한화생명이 코로나19 피해 고객에 대한 특별지원을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조치로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뿐 아니라 직·간접 피해를 입은 개인사업자와 중소기업들도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한화생명 고객이면서 특별지원 대상 소상공인이면 지원 신청서와 함께 피해 확인서류 중 1가지를 제출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피해 확인서류는 ▲타 금융권에서 정책자금을 지원받은 확인서 ▲타 금융권 대출원리금 납입유예 확인서 ▲소상공인시장 진흥공단에서 발급한 정책자금 지원대상 확인서 등이다.

지원 내용도 확대했다. 한화생명은 지난달 27일부터 계약자 및 융자대출고객을 대상으로 보험료 납입과 대출원리금 상환을 6개월간 유예하고 있다. 이에 더해 보험계약대출(약관대출) 이자도 6개월간 상환을 유예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특별지원 대상 고객은 비대면으로 신청할 수 있다. 한화생명 지역단 및 고객센터를 방문하지 않고도, 지원 제출 서류를 팩스와 핸드폰 사진촬영 등으로 신청서와 필요서류를 제출할 수 있다.

한화생명은 또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활동을 전사적으로 펼치고 있다. 경기도·분당서울대병학교병원과 협약을 맺고 지난 19일부터 용인 라이프파크 연수원을 코로나19 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고 있다.

한화생명 용인 연수원 생활치료센터에는 현재까지 총 26명이 입소했다. 이 가운데 15명이 이미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지난달 26일에는 코로나19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된 대구, 경북 지역 FP(재무설계사) 2000명 가정에 마스크와 생필품을 전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