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더불어시민당 25%, 미래한국당 24%…격차 1%P까지 좁혀져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23℃

베이징 24.7℃

자카르타 27.2℃

더불어시민당 25%, 미래한국당 24%…격차 1%P까지 좁혀져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7. 14: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열린민주당·정의당 9%, 국민의당 6%
갤럽
/제공=한국갤럽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한국당의 지지율이 1주일 만에 1%p까지 좁혀진 것으로 27일 나타났다. 시민당은 1주일 새 8%p가 하락한 반면 한국당은 1%p 상승했다.

여론조사기관인 한국갤럽이 지난 24~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시민당과 한국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각각 25%, 24%로 집계됐다.

이 밖에도 열린민주당과 정의당은 각각 9%, 국민의당은 6%, 자유공화당(우리공화당) 1%, 그 외 정당·단체는 합계 3%를 차지했으며 투표 의향 정당을 밝히지 않은 부동층은 24%다.

이번 주 정당 지지도와 총선 투표 의향 비례대표 정당을 비교하면 민주당 37% → 시민당 25%(-12%p), 미래통합당 22% → 미래한국당 24%(+2%p), 정의당 5%→9%(+4%p), 국민의당 4%→6%(+2%p), 열린민주당 2%→9%(+7%p) 등으로 열린민주당에 표심이 가장 많이 더해졌다.

한국갤럽은 “민주당 지지층의 비례대표 정당 선택이 시민당뿐 아니라 열린민주당과 정의당으로 분산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근거한 예상 득표율은 시민당과 한국당은 각각 32%, 정의당은 11%, 열린민주당은 10%, 국민의당은 9%, 자유공화당은 1%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3월 4주 현재 지지하는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37%, 미래통합당 22%로 15%포인트 차이지만, 투표 의향 비례대표 정당(시민당과 한국당)은 1%포인트 차이”라면서 “여기에 투표율 가중을 하면 보수층이 많은 고령층 비중이 증가한다”설명했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