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한미군 12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5.1℃

베이징 28.9℃

자카르타 30.8℃

주한미군 12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7. 16: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국 시민권자인 건설업자
마스크와 장갑 착용한 주한미군<YONHAP NO-4411>
주한미군내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잇따라 확인된 27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에서 주한미군이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근무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평택의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 27일 또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에따라 주한미군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12명으로 늘었다.

주한미군사령부가 지난 25일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지만 주한미군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캠프 험프리스에서 일하는 주한미군 건설업자가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며 “이번이 12번째 주한미군과 관련된 확진자”라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미국 시민권자인 이 사람은 현재 한국 질병관리본부의의 지시에 따라 기지밖에 격리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한미군은 “그는 24일 마지막으로 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했다”며 “주한미군은 다른 사람이 노출됐을 가능성을 판단하기 위해 접촉 추적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방문했던 모든 알려진 장소를 철저히 방역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