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 손석희 ‘삼성배후’ 발언에 당혹…“무관하다”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7.5℃

베이징 27.2℃

자카르타 30℃

삼성, 손석희 ‘삼성배후’ 발언에 당혹…“무관하다”

김병훈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8. 2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이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과 관련한 해명에서 ‘삼성 배후’를 주장한 것에 대해 삼성 측은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28일 삼성 관계자는 “삼성이 정말 배후에 있었고 협박까지 당했다면 손 사장이 신고는 물론 보도도 했을 것 아닌가”라며 “삼성을 거론하면서 왜 시선을 다른 곳으로 옮기려 하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사칭과 거짓말을 일삼는 조씨야 무슨 말이든 지어낼 수 있겠지만, 손 사장이 삼성을 거론한 건 다른 문제”라며 “이런 불미스러운 사건에 사실과 무관하게 우리 이름이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손 사장의 ‘삼성 뒷조사’ 발언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며 “미래전략실은 2017년에 공식 폐지됐다”고 반박했다.

손 사장은 미투 운동이 한창이던 2018년 “삼성 미래전략실 직원들이 내가 미투 사건에 연루된 것은 없는지 뒷조사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측은 손 사장이 삼성 미래전략실을 언급했지만, 손 사장이 말한 사건들은 모두 미전실이 해체된 이후에 발생한 것이라며 전후 관계가 전혀 맞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