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괴물 코로나19 앞에서는 中 이웃사촌도 무용지물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6℃

베이징 28.3℃

자카르타 32.2℃

괴물 코로나19 앞에서는 中 이웃사촌도 무용지물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3. 28. 2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후베이성 황메이현과 이웃 장시성 주장의 주민과 경찰 충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공포 앞에서는 이웃사촌도 소용이 없는 것 같다. 코로나19의 발원지인 후베이성(湖北)성 황메이(黃梅)현과 인근 장시(江西)성 주장(九江)시를 가로지르는 창장(長江)대교 주위에서 벌어진 양측 주민과 경찰들의 충돌이 27일 벌어진 것을 보면 진짜 그렇다고 해야 하지 않을까 보인다. 이제 코로나19가 국가 사이의 국경뿐만 아니라 같은 나라 안에서도 지역에 따라 금을 그은 채 특정 지역 출신을 차별하도록 만들고 있는 것이다.

중국 당 기관지 런민르바오(人民日報)의 자매지 환추스바오(環球時報)의 28일 보도에 따르면 이 충돌은 전날 황메이현 사람들이 인근 주장시로 가려고 창장대교를 건너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당시 황메이현 주민들은 25일부터 우한(武漢)을 제외한 후베이성 다른 지역의 봉쇄가 풀리면서 외부로 일을 보러 가기 위해 주장시로 나가 기차를 타려고 했다. 그러자 주장시 교통경찰이 성 간의 경계를 넘어 황메이현 쪽 창장대교 입구에 바리케이드를 쳤다. 이어 이곳에서 건강증명서를 검사했다.

clip20200328205335
후베이성 황메이현과 장시성 주장시를 가로지르는 창장대교에서 발생한 충돌 당시의 모습. 이웃사촌이라는 말이 무색하다./제공=환추스바오.
그런데 이 과정에서 다툼이 발생했다. 규정에 따르면 건강증명서만 있으면 황메이 사람들은 주장시에 들어갈 수 있었다. 주장시에서도 황메이현 사람들을 태워 기차역까지 수송할 버스도 준비해 놓은 상태였다. 하지만 주장시 경찰은 규정과는 달리 후베이성 소속 자동차와 사람들의 출입을 금지했다. 이로 인해 황메이 주민과 경찰 사이에 충돌이 발생했다. 이에 후베이성 소속인 황메이현 경찰이 자신들의 관할 지역 주민들 편에 가담하면서 사태가 커져버렸다.

현재 인터넷 등에서는 주장시 경찰이 황메이현 경찰을 때렸다는 주장도 떠돌고 있다. 그러나 주장시 관리들은 실제상황과 온라인에서 나도는 얘기는 사실과 다르다면서 자세한 상황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후베이성과 장시성 당국 역시 두 성의 경찰들까지 연루된 이번 성 간 경계지점에서의 충돌사건에 대한 조사를 벌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두 지역은 원래는 끈끈한 이유웃사촌 관계에 있다. 한국으로 따지면 화개장터를 공유하는 경상도와 전라도 사이라고 할 수 있다. 황메이현이 코로나19로 고생을 할 때 주장시가 지원 물품도 많이 보낸 바 있다. 그러나 결정적인 순간에 충돌이 발생, 한순간에 좋은 사이가 틀어졌다. 코로나19는 확실히 무섭기 이를 데 없다고 해도 좋을 듯하다. 후베이성 사람들이 장시성뿐 아니라 안후이(安徽), 허난(河南) 등에서도 속속 경원시되는 것을 보면 진짜 그렇다고 해야 하지 않을까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