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엠버, 故 설리와 함께했던 스노클링 추억 공개 “우리 동생 편히 쉬어”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23℃

베이징 24.7℃

자카르타 27.2℃

엠버, 故 설리와 함께했던 스노클링 추억 공개 “우리 동생 편히 쉬어”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20. 03. 29. 1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엠버 인스타그램

엠버가 고 설리와 함께했던 추억을 공유했다.


29일 오전 엠버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우리 동생 편히 쉬어''라는 글과 고인과 생전 함께했던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 속에는 배 위에 스노클링 복장을 하고서 서로를 마주보고 있는 설리와 엠버의 모습이 담겨있다.


또한 엠버는 이날 해당 사진을 비롯해 설리와 함께한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엠버는 "우리 썰 생일축하해 형이 잘 할게''라며 설리의 생일을 축하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은 고 설리가 태어난 날로 SNS와 온라인 상에서는 누리꾼과 팬들의 추모 물결이 이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