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대통령, 뉴욕 등 3개주 ‘격리’ 고려...뉴욕 민주당 경선 연기
2020. 05.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2℃

도쿄 21.9℃

베이징 27.8℃

자카르타 33.8℃

트럼프 대통령, 뉴욕 등 3개주 ‘격리’ 고려...뉴욕 민주당 경선 연기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3. 29. 03: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 "코로나19 급증 뉴욕·뉴저지·코네티컷 격리 검토"
쿠오모 뉴욕주지사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연기...문손잡이·펜 접촉 비현명"
미국 코로나19 환자 11만2468명 중 뉴욕 5찬2318명
Virus Outbreak Trum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뉴욕주 등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급증 지역에 대한 ‘격리’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뉴욕주 등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급증 지역에 대한 ‘격리’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 지사는 이날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다음 달 28일에서 6월 23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나는 핫 스폿(hotspot·감염 다발 지역)으로 변하고 있는 뉴욕·뉴저지·코네티컷에 대한 격리를 고려하고 있다”며 “결정은 어떻게든 곧 내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취재진과 만나서도 신은 강제격리 명령을 내리고 싶지 않지만 필요성이 있을 수 있다면서 “뉴욕주에 2주, 아마도 뉴저지주, 그리고 코네티컷주 일부를 강제격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사태 지원을 위해 이날 뉴욕으로 출항 예정인 미 해군 병원선 ‘컴포트(Comfort)’ 호의 출항식에서도 “뉴욕과 뉴저지·코네티컷은 ‘핫 에어리어(area)’이기 때문에 우리는 곧 발표할 것”이라며 격리가 여행 제한이 될 것임을 시사했다.

뉴욕주와 뉴저지주는 식료품 구입 등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하고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도록 하는 ‘자택 대피’를 권고하고 있다. 뉴욕주는 비필수 사업장에 대해 100% 재택근무도 시행 중이다.

플로리다주는 뉴욕주와 뉴저지주에서 오는 사람들에 대해 2주간 자가격리 조치를 취하고 있다.

아울러 민주당 출신의 쿠오모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투표를 하기 위해 많은 사람을 한 장소에 모으고, 하나의 문손잡이와 펜을 만지게 하는 것은 현명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프라이머리를 주의회 선거 등이 예정된 6월 23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미 존스 홉킨스대학 실시간 집계에 따르면 28일 오후 3시(미국 동부시간·한국시간 29일 오전 4시)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1만2468명으로 세계에서 제일 많고, 이 가운데 뉴욕주에서도 5만231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미국 내 사망자는 1841명이며 절반 가까이인 728명이 뉴욕주에서 발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