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비상경제대책 TF’ 가동…‘제2차 민생경제대책’ 추진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22.1℃

베이징 21℃

자카르타 27.8℃

서울시, ‘비상경제대책 TF’ 가동…‘제2차 민생경제대책’ 추진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9.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로 직격탄 맞은 민생경제 회복에 집중
소상공인 비용지원·시민 소비 촉진·피해업종 지원 등 3개 분야
총 20개 세부사업 추진…최대한 빠르게 진행해 시민 체감도 높여
서울시 로고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한 비상경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서울시 비상경제대책 TF’를 출범하고 ‘제2차 민생경제대책’을 본격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비상경제대책 TF는 시 행정1부시장을 단장으로 민생경제의 조기 회복을 위한 대응책을 마련하는 역할을 한다.

제2차 민생경제대책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다양한 간담회에서 수렴한 경제주체들의 목소리가 담겼다. 구체적으로 제2차 민생경제대책은 ‘가장 어려운 계층에 대한 우선지원과 사각지대 해소’라는 대원칙 아래 △소상공인·중소기업 비용지원(10개 사업) △시민 소비 촉진(3개 사업) △피해업종 지원(7개 사업) 등 20개 세부 사업이 추진된다.

시는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으로 확보된 915억원을 즉시 투입하고 세부사업들을 신속히 추진하는 등 이번 대책을 속도감 있게 운영할 방침이다.

우선 시는 ‘5인 미만 소상공인 업체’의 무급 휴직자 2만5000명에게 월 최대 50만원을 2개월간 지원한다. 중앙정부의 고용유지지원 대책의 사각을 보완하는 것이다. 또한 시는 확진자가 방문해 임시휴업하게 된 영업장 500곳에 5일간 최대 195만원(1일 임대료 15만원, 인건비 24만원)을 피해지원금으로 지급한다.

또한 시는 △직·간접 피해 기업의 피해 정도에 따라 1%대 저금리로 자금을 지원하는 ‘긴급경영자금 지원’ △매출액 2억원 미만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임대료·인건비 등 긴급 고정비용 마련을 위한 대출을 지원하는 ‘골목상권 119 긴급대출’ △이자비용 절감을 위한 ‘고금리 대환대출’ △시·산하기관의 공공상가 임대료 인하 △휴대용 방역 장비 및 방역·소독 약품 지원 사업 등을 병행한다.

아울러 시는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회복하기 위해 ‘서울사랑상품권’의 소비자 혜택을 20%(특별 할인15%·캐시백5%) 확대하고, 소비자가 전통 시장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장보기·배송 서비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시는 문화·예술계와 여행업계 등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피해업계에 대해 업종별 맞춤 지원책을 시행하는 한편 코로나19 집단감염에 취약한 것으로 드러난 콜센터 업계의 노동환경 개선을 돕는다.

뿐만 아니라 시는 △공사비 신속 집행 △하도급 대금 지급 기간 단축 △공공구매 선금 지급 확대 등 시 차원에서 집행할 수 있는 예산은 최대한 빠르고 신속하게 집행해 시민들이 경제 현장에서 직접적인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만들 방침이다.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민생경제가 전례 없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어려운 모두가 이 시기를 잘 버티고 이겨낼 수 있도록 시가 버팀목이 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