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말까지 전국 공공주택 8만5479가구 입주자 모집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19.4℃

베이징 18.6℃

자카르타 28.4℃

연말까지 전국 공공주택 8만5479가구 입주자 모집

최중현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9.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말까지 서울 65곳 1만7178가구 입주자 모집
1
/제공 = 국토부
연말까지 전국에서 공공주택 227곳, 8만5479가구가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20년 공공주택 입주자모집 달력’을 통해 연말까지 전국 공공주택 227곳, 8만5479가구에 대한 입주자모집이 시작된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전국 기준 2018년, 2019년 대비 약 5000가구 많은 물량이다.

서울은 65곳, 1만7178가구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한다.

서울 공공임대주택은 59곳 1만1822가구가 입주자 모집 공고를 준비 중이다. 고덕강일 국민임대(2456가구), 오류동 행복주택(180가구) 등이다. 서울양원(134가구)의 경우 육아특화시설을 갖춘 ‘신혼부부 맞춤형 주택’으로 공급된다.

재건축·재개발을 통해 공급되는 물량은 서울내 27곳 1862가구로, 강남 개포시영(120가구), 서초 신반포6차(53가구), 서초우성1차(166가구) 등 도심 내 우수한 입지에 위치하낟.

공공임대주택은 행복주택으로 공급돼 시세대비 60~80%의 저렴한 임대료로 장기간 안정적으로 거주가 가능하다.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은 서울신촌(529가구), 남부교정시설(2214가구) 등 2곳 2743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며 8년 이상 거주기간을 보장하고 초기 임대료를 제한하는 등 공공성이 한층 강화됐다.

공공분양은 고덕강일(2개 단지·937가구), 위례(2개 단지·1676가구)에서 총 2613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경기·인천 지역에서는 82곳 4만5426가구, 그 외 지역에서는 80곳 2만2875가구가 입주자 모집을 준비하고 있다.

공공임대주택은 경기·인천의 경우 시흥장현(671가구)·파주운정3(1000가구)·화성동탄2(390가구) 등 51곳 2만8208가구, 지방의 경우 부산장안(428가구)·정읍첨단(378가구)·목포법원1(400가구) 등 71곳 1만7570가구가 공급된다.

공공분양은 경기·인천에서 하남감일(210가구)·양주옥정(2049가구) 등 8곳 7206가구, 지방에서 세종행정중심복합도시(1000가구)·경산하양(626가구) 등 6곳 4372가구의 입주자 모집을 준비 중이다.

신혼희망타운은 과천지식정보타운(645가구), 성남대장(707가구)을 포함한 18곳 8000가구 등 분양이 본격화된다.

이 외에도 매입·전세임대는 전국 6만9818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기존주택을 매입해 개·보수 후 저소득층에게 시세 50% 이하의 임대료로 공급하는 매입임대는 전국 2만4318가구, 서울 4399가구, 경기·인천 7456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기존주택을 임차해 공급하는 전세임대는 전국 4만5500가구, 서울 1만741가구, 경기·인천 1만5494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공공주택 입주를 희망하는 사람은 ‘마이홈포털’을 통해 자신의 소득·자산 등에 맞는 신청가능한 공공주택 유형을 미리 확인할 수 있다.

공공임대주택의 입주자격 중 신혼부부 인정범위가 현행 ‘혼인 7년 이내 및 예비신혼부부’에서 ‘만 6세 이하 자녀가 있는 가구’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상반기까지 관련 법령이 개정되면 하반기 입주자모집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김정희 국토부 주거복지정책관은 “매년 초 입주자모집 달력을 제작·배포할 계획”이라며 “주거복지로드맵 2.0에 따른 선진국 수준의 공공주택 공급이 모든 분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공공주택 달력 외에도 다방·집토스 등 민간업체와의 협업을 통한 공공임대 정보제공, 지자체 주거복지센터 설치 확대 등을 통해 주거복지 접근성을 강화할 것”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