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 유성구, 어은동 도시재생뉴딜사업 본격 추진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6℃

도쿄 25.6℃

베이징 30.8℃

자카르타 32℃

대전 유성구, 어은동 도시재생뉴딜사업 본격 추진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9. 1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및 지하주차장 오는 12월 완공
어은동소호형주거클러스터조감도
유성구 어은동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조감도./제공=유성구
대전 이상선 기자= 마을 한 복판에 자리 잡은 어린이공원이 청년창업가의 소호(SOHO)공간은 물론 커뮤니티센터와 지하주차장까지 들어서는 복합주거클러스터로 탈바꿈한다.

대전시 유성구는 2017년 말 국토부 공모사업 선정 이후 공청회와 건축설계 등의 준비기간을 거쳐 어은어린이공원 일대를 소호형주거클러스터로 되살리기 위한 어은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최근 유성구청사와 한빛아파트를 중심으로 하는 어은동 일대는 20~30대가 주축이 된 어은동 상인들이 매년 지역 상권을 살리기 위해 ‘안녕축제’를 개최하는 등 도시재생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유성구가 추진하는 어은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총 10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기존 활용도가 떨어지는 대지면적 1781㎡크기의 어린이공원을 새롭게 단장하고 지하1층에는 주차장을, 지상 2층 건축물에는 소호형주거클러스터(가칭 안녕 어울림센터)를 조성하는 핵심이다.

세부사업별로 보면 지하에 2029㎡의 공간을 만들어 54대 수용규모의 주차장을 건설하고 지상에는 기존 어린이공원을 리모델링할 계획이다.

어린이 공원 옆에 들어설 소호형주거클러스터는 연면적 1115㎡의 2층 건축물로 1층은 회의·작업 등 공동 시설인 커뮤니티센터가 입주하고 2층에는 창업 오피스 및 셰어하우스가 들어선다.

셰어하우스는 예비창업자에게 우선 제공될 계획이며 투명하고 공정한 임대가 이뤄지도록 여러 방안을 강구 중이다.

유성구는 어은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성공리에 마무리되면 대전 원도심 등 인근 지역의 침체된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는 모델로 전파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어은동이 대전시에서 최초로 마무리되는 도시재생 사업으로 선구적인 재생 모델이 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젊음과 공유를 기반으로 한 경쟁력 있는 어은동 마을공동체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