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시 ‘문화예술단체 지원사업’ 17개 단체 39개사업 확정
2020. 05.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2℃

도쿄 21.9℃

베이징 27.8℃

자카르타 33.8℃

인천시 ‘문화예술단체 지원사업’ 17개 단체 39개사업 확정

박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9. 13: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시는 문화예술단체를 활성화하기 위해 공모한 ‘2020년 문화예술단체 지원사업’의 사업 대상자로 17개 단체, 39개 사업을 최종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수년간 인천예총과 민예총 산하 13개 단체에만 지원해 오던 문화예술단체 지원사업은 올해 처음 공모로 전환했다.

1월 신청서를 접수한 결과, 인천에 등록된 전문예술법인·단체 중 25개 단체가 60개 사업을 신청했으며, 선정심의위원회와 보조금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39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사업규모는 지난해 13개 단체 46개 사업 12억4000만원이었으나, 올해는 17개 단체 39개 사업 10억8800만원으로 확정됐다. 신규 지원 단체 5개, 신규 추진사업은 10개다.

신규 지원사업 중 ‘인천 개항장 짠물 페스티벌 인천아라리’는 만국공원, 인천역, 차이나타운 등 개항장 주변에서 국내외 관광객을 대상으로 인천뱃노래, 사자춤한마당, 전통연희판놀음 등을 펼침으로써 인천만의 문화콘텐츠를 널리 알리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 ‘청소년문화 공감콘서트’는 청소년들을 직접 찾아가 클래식공연과 토크콘서트를 함께 진행하는 새로운 방식의 공연 프로그램으로, 청소년들의 다양한 고민을 함께 나누며 평소 어렵게 느껴졌던 클래식을 생생하게 들려줌으로써 청소년들의 문화 향유권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한중일 국제교류 음악회’, ‘섬에 부는 문화바람, 풍류’, ‘현대 수채화 제전’ 등이 신규 사업으로 선정됐다.

서상호 시 문화예술과장은 “인천의 문화예술단체가 활발하게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사업컨설팅과 현장모니터링 등 사업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