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여파에 자사주 매입, 현금 확보…롯데·이마트 약발은?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6℃

베이징 28.3℃

자카르타 32.2℃

코로나19 여파에 자사주 매입, 현금 확보…롯데·이마트 약발은?

안소연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0.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롯데쇼핑·이마트 등 주가방어 안간힘
오너·임원들 릴레이 매입에 반등
부동산부지 매각, 8000억 마련도
전문가, 업황 개선 여전히 부정적
주가·매출·영업익 잇단 하향조정
유통사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롯데지주·롯데쇼핑·이마트·신세계 등 주요 유통업체들의 주가가 하락하면서 이를 타개할 방법으로 오너 및 임원들의 자사주 매입이 이어졌다. 업계는 자산 유동화를 통한 현금 확보로 재무 건전성을 확보하고 있다는 점을 적극 강조하기도 했다. 이러한 노력이 주가에도 일부 영향을 미쳤지만 코로나19 여파가 끊이지 않으면서 별 효능을 미치지 못한 곳도 나왔다.

29일 한국거래소 및 유통업계에 따르면 4개사의 23일과 27일 새 주가가 가장 많이 뛴 곳은 롯데쇼핑이었다.

롯데쇼핑의 27일 종가는 7만2200원으로 23일보다 23.8% 올랐다. 해당 기간 주식시장이 전반적으로 크게 떨어졌다가 다시 오르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데다가 26일 강희태 대표를 비롯한 임원들이 자사주 매입에 나선 게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그럼에도 시장의 예상은 밝지만은 않다. 현대차증권은 롯데쇼핑의 목표주가를 8만2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이는 부정적인 영업환경을 반영한 것이라고 현대차증권 측은 밝혔다. 롯데쇼핑의 올 초 13만5500원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반토막 수준으로 떨어진 셈이다.

롯데지주의 27일 종가는 2만4250원으로 23일 대비 14.9% 올랐다. 롯데지주는 올 초 3만7700원으로 시작해 2만원대 초반까지 떨어진 상태였다. 이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오랜만에 1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하면서 분위기 개선에 나섰다. 20일에는 신 회장뿐 아니라 롯데지주 전 임원들이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

이마트의 27일 종가는 10만4000원으로 같은 기간 6.2% 올랐다. 이마트는 25일 서울 마곡동 부지를 매각하면서 8000억원의 현금을 확보했다. 곧바로 다음날 신세계조선호텔에 1000억원을 출자한다고 밝히면서 500원이 오르락내리락했다.

신세계는 27일 종가가 22만4500원으로 같은 기간 8.7% 올랐다. 올 초 30만원대까지 올랐던 신세계는 코로나19 영향을 고스란히 드러내면서 주가가 3분의 2 수준으로 고전했다. 지난 25일에는 전날보다 1만7500원 오르는 등 회복세를 보이는 듯 하더니 같은날 백화점 강남점이 4번째 폐점한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이후 계속 하락세를 보였다.

신한금융투자는 신세계의 1분기 총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1조9536억원, 483억원으로 추산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15.3%, 56% 감소한 수치다.

다만 이 같은 부정적 전망에도 손익 부진 현상이 장기화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박희진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손익 부진 현상이) 4월 중 종료 시 5월 가정의 달 행사 시즌 진입 등에 대한 프로모션이 강화될 예정이기 때문에 2분기 이후 손익 개선에 대한 우려는 없다”고 분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