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주시, 대중음악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한다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22.1℃

베이징 21℃

자카르타 27.8℃

경주시, 대중음악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한다

장경국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9. 15: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주시, 대중음악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
경주시청.
경주 장경국 기자 = 경북 경주시 금성로에 위치한 서라벌문화회관 내에 레코딩 스튜디오와 교육실, 개인창작실 등을 갖춘 대중음악 콘텐츠 전문 창작공간이 조성된다.

29일 경주시에 따르면 한국 대중음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는 ‘지역기반형 음악 창작소 조성지원 공모사업’에 시가 최종 선정돼 국비 10억원을 확보했다.

이에 오는 12월 개소를 목표로 상반기에 개소 예정인 경북도콘텐츠진흥원 동남권센터가 운영할 계획이다.

주요 운영 프로그램은 △교육 및 창작지원을 통한 지역 뮤지션 발굴 △음악에 기반한 융 복합 콘텐츠 개발 △창작콘텐츠의 산업화를 위한 유통지원 및 페스티벌 개최 △네트워킹 활성화를 위한 아카이브 구축 및 팟캐스트 운영, 포럼 개최 등 음악산업 전반에 대한 육성과 창작생태계 조성을 위해 다각도로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음악 학원, 개인레슨, 소규모 라이브 클럽 등 기존의 민간산업 간 동반 성장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차별화된 프로그램과 지원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서라벌문화회관은 도보 10분 이내에 고속·시외버스터미널, 경주역, 중심 상권 등 우수한 접근성을 갖추고 있으며 황리단길, 대릉원, 첨성대, 동궁과 월지, 교촌마을 등 주요 관광지와도 인접해 외부 프로 뮤지션들의 음반 녹음과 지역 관광을 연계한 체류형 음악 제작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는 우리 역사상 최초의 음악창작 및 음악교육 관청인 음성서(音聲署)가 설치돼 음악의 발전을 이뤄내던 곳”이라며 “오늘날 수도권에 몰려있는 전문 음악창작공간이 경주에도 들어서게 되면 이를 계기로 음악 인프라에 대한 시민들의 갈증을 해소하고 경주시가 대중음악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