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 코로나19 극복에 2조2천억 규모 기술보증 공급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19.4℃

베이징 18.6℃

자카르타 28.4℃

중기부, 코로나19 극복에 2조2천억 규모 기술보증 공급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0.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추경 통해 코로나19 특례보증 규모(1050억원→9050억원)와 지원대상 대폭 확대(전 업종 등)
정부가 추경·자체재원을 통해 다음 달 1일부터 코로나19 관련 보증규모를 2조2000억원 수준까지 늘린다.

4~6월 만기가 도래하는 모든 보증(약 5.8조원)에 대해 전액 만기연장을 실시하고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보증가능 기술평가등급을 확대하는 한편 간이 평가·심사를 통해 신속 지원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은 30일 이같은 내용 담긴 ‘코로나19 극복 기술보증 공급 방안’을 발표했다.

기보의 코로나19 특례보증은 지난 17일 추경 통과로 규모가 1050억원에서 9050억원으로 대폭 확대됐으며 그 중 대구·경북 소재 기업을 위해 3000억원을 별도로 배정해 지원하고 있다. 특히 15일 대구, 경북 경산·청도·봉화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됨에 따라 해당 지역에서 피해기업으로 확인된 기업은 보증한도를 최대 5억원까지(피해범위 내), 보증료는 최저 수준인 0.1%로 적용한다. 코로나19 특례보증 지원대상도 여행, 공연 등 일부 업종이 아닌 전 업종 피해기업으로 넓혔고, 의료·방역 등 관련물품 제조·서비스 공급 기업을 지원대상에 포함시켜 코로나19의 조속한 극복을 위한 자금을 공급할 계획이다.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된 영세 중소기업·소상공인 전액보증은 연 매출액 1억원 미만의 기업을 대상으로 3000억원 규모로 4월 1일부터 시행한다. 보증한도는 5000만원이며 보증비율을 100%로 상향하고, 기존 보증을 쓰고 있더라도 보증을 받을 수 있도록 해 소액의 긴급자금이 필요한 기업들을 중심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기업은행 초저금리 대출 협약보증은 소상공인·자영업자(개인기업)에게 지원되는 보증상품으로 원래 올해 1800억원 규모로 시행하고 있었으나 규모를 9700억원으로 당초보다 5배 이상 상향한다. 또한 보증비율을 90%에서 100%로 높이고 보증료 감면폭도 0.4%p에서 0.7%p로 넓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금융부담을 획기적으로 경감했다.

중기부와 기보는 2조원 규모 기술보증 공급과 더불어 신속한 보증공급을 위해 평가·심사기준도 완화한다. 4월 1일부터 6월까지 만기가 도래하는 모든 보증(약 5.8조원)에 대해 전액 만기연장을 실시한다. 특히 그간 만기연장 조치에서 제외돼 왔던 장기·고액기업 등 의무상환기업군의 만기도 전액 연장하기로 했다. 다만 휴폐업 기업이나 책임경영의무 미이행 기업 등 일부 기업은 제외된다.

신속한 보증공급을 위해 평가·심사기준도 대폭 완화한다. 소상공인의 경우 보증가능 기술평가등급을 기존 10등급 중 6등급(B)에서 7등급(CCC)으로 하향해 지원대상을 확대하고, 체크리스트 수준의 간이 평가모형을 적용해 신속히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기업들이 빠른 시간 안에 보증을 받을 수 있도록 무방문 보증 제도, 제출서류 간소화 등 통해 보증지원까지 소요기간을 다른 보증보다 이틀 이상 단축해 기업 불편을 최소화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