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29일 발사체 초대형 방사포 확인…김정은 언급 없어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25.3℃

베이징 24.8℃

자카르타 28.4℃

북한, 29일 발사체 초대형 방사포 확인…김정은 언급 없어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0. 0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어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북한이 지난 29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진행했다고 30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연합뉴스 = 조선중앙통신
북한은 30일 관영매체를 통해 전날(29일) 동해상으로 발사한 무기가 ‘초대형 방사포’임을 확인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30일 전날 발사에 대해 “국방과학원은 초대형 방사포의 전술 기술적 특성을 다시 한번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시험사격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사격이 성공적이었다고 주장했다.

다만 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여부는 언급하지 않았다. 현재로선 김 위원장이 불참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김 위원장은 올해 들어 감행한 앞선 3번의 시험 사격은 모두 참관했다.

우리 군은 전날 오전 6시 10분 쯤 북한 원산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2발의 발사체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군과 정부 관계자들은 초대형 방사포에 무게를 두고 발사체를 분석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한이 이날 공개한 초대형 방사포 추정 사진에는 1개 이동식발사차량(TEL)에 원통형 발사관이 6개 탑재돼 있어 그간 발사관이 4개였던 것과 다소 차이점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