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영업이익 전망 하향…목표가 ↓”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2℃

도쿄 26℃

베이징 23.8℃

자카르타 26.8℃

“삼성전자, 영업이익 전망 하향…목표가 ↓”

오경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0. 08: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나금융투자는 30일 삼성전자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한 세트수요 둔화를 반영해 스마트폰 출하량과 연간 영업이익 전망치 감소를 전망했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는 6만1000원으로 하향조정했다. 지난 15일 목표주가 하향에 이어 두 번째다.

김경민 연구원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세트 수요 둔화를 반영해 삼성전자의 올해 스마트폰 출하량을 3만대에서 2만8500대로 하향 조정했는데 이번에 다시 2만6000대로 줄였다”며 “올해 연간 영업이익 전망치는 35조원에서 33조원으로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스마트폰 수요의 영향이 큰 OLED 부문의 영업이익을 3조7000억원에서 3조3000억원으로, IM부문의 영업이익도 9조5000억원에서 8조5000억원으로 하향조정했다”며 “스마트폰 출하량 하향조정이 마진 둔화에 끼치는 영향이 상대적으로 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코로나19 발발 이후 반도체 업종은 주도주로서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며 “다만 4월 잠정실적 발표일(둘째 주 초반 예상)까지 삼성전자의 경우 실적 컨센서스에서 세트 부문의 하향 조정이 좀 더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