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럽 진출 韓기업 90% “코로나19로 매출급감 등 피해 심각” 호소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2℃

도쿄 26℃

베이징 23.8℃

자카르타 26.8℃

유럽 진출 韓기업 90% “코로나19로 매출급감 등 피해 심각” 호소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0.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3
한국무역협회가 실시한 ‘주유럽 한국기업 코로나19 피해현황 긴급 설문조사’결과 분석. /제공 = 한국무역협회
유럽에 진출한 한국 기업의 90%가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하고 영업점 등 판매채널의 영업 중단, 물류 운송 애로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극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무협 브뤼셀지부가 유럽한국기업연합회 소속 80개 기업을 대상으로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간 실시한 ‘유럽 한국기업 코로나19 피해 현황 긴급 설문조사’ 결과 피해가 ‘매우 심각하다’는 기업은 41개(51%), ‘다소 심각하다’는 기업은 31개(39%)로 유럽 진출 기업의 90%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유형별로는 ‘현지 수요 감소로 인한 매출 하락’(69%) 과 ‘딜러샵, 영업점 등 판매 채널의 영업 중단’(58%)을 꼽았다. 이어 ‘물류·운송 애로’(43%), ‘전시회 및 바이어 미팅 취소’(39%) 순이었다.

기업들이 예상하는 유럽 내 코로나19의 진정 시기는 ‘6월’(43%)과 ‘5월’(28%)이 가장 많아 대부분 장기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 진정 시기별 예상 매출액 감소율은 ‘4월 10~20%’, ‘5월 20~30%’, ‘6월 30~40%’ 등 코로나19가 오래 지속할수록 피해가 클 것으로 전망했다.

기업들은 이에 대해 ‘생산량 및 기존 주문 조정·취소’(53%), ‘근무인력 축소’(41%), ‘물류·운송 대체 방안 강구’(25%), ‘현지 정부 자금지원 요청’(24%) 등으로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정부에게 가장 시급히 바라는 지원으로는 ‘물류·운송 애로해소’(24%)를 꼽았고 이어 ‘통관 애로해소’(3%) 등이었다. 기타 의견으로 ‘한국-유럽국가 간 출입국 제한으로 인한 기술인력 출장 애로해소’ 요청이 다수 접수됐다.

박연우 무협 브뤼셀지부장은 “유럽 각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시회·상담회 금지, 외출 금지 등 비즈니스 활동뿐 아니라 일상까지 엄격히 통제하고 있어 기업들의 영업에 타격이 크다”면서 “우리 기업들은 코로나19와 재택근무 장기화 등에 대비해 화상상담, 온라인 홍보관 등 언택트 마케팅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