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진공, ‘중소기업 기술사업화 역량강화사업’ 참가기업 모집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6℃

베이징 28.3℃

자카르타 32.2℃

중진공, ‘중소기업 기술사업화 역량강화사업’ 참가기업 모집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0. 09: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다음 달 14일까지 ‘중소기업 기술사업화 역량강화사업’ 참가기업을 모집한다.

중소기업 기술사업화 역량강화사업은 사업화 되지 않은 기술이나 특허를 보유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술사업화 진단 △사업화 기획 △시장검증 △시장친화형 기능개선 등을 제공해 성공적인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연간 예산은 43억5000만원이다

기술사업화 진단을 통해 기술 완성도, 시장성, 사업화 역량 수준에 따라 사업화 유망기업, 기술강화 추진기업, 사업화 기술 보유기업으로 유형을 구분하고 맞춤형 지원을 통해 성공 가능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사업화 기획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기획을 위한 전문가 멘토링을 바탕으로 시장성을 보완한다. 시장검증은 단기간 내 사업화가 가능한 기술의 시장테스트, 성능테스트,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며, 시장친화형기능개선은 보유기술의 성능향상을 지원한다.

기술사업화 진단·사업화 기획에 소요되는 비용은 정부에서 전액 지원하며 시장검증의 경우 사업비의 75%이내에서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시장친화형기능개선은 사업비의 65% 이내에서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한다.

김양호 중진공 진단기술처장은 “수요자 맞춤형으로 사업을 개편하고 전문가풀을 확대해 기업이 직접 전문가를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며 “지원 이후에도 연계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기업이 보유한 우수 기술들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