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롯데케미칼,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 앞장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2℃

도쿄 26℃

베이징 23.8℃

자카르타 26.8℃

롯데케미칼,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 앞장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0.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8개 업체 힘 모아 'ProjectLOOP' 진행
김교현 대표 "사회적 가치 함께 실현할 것"
KakaoTalk_20200330_151445101
30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Project LOOP’ 협약식에서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첫째줄 오른쪽)를 비롯한 관련 업체 대표 및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폐플라스틱 수거문화 개선 및 재활용을 통한 플라스틱 순환경제 체제 구축에 앞장선다.

롯데케미칼은 ‘Project LOOP’ 프로젝트를 통해 자원 순환에 대한 인식 개선 및 국내 순환 경제 체계 구축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한다고 30일 밝혔다.

Project LOOP에는 총 8개 업체가 힘을 모은다. 롯데케미칼과 ‘임팩트스퀘어’가 프로젝트의 코디네이션을 맡으며, 인공지능(AI) 기반 순환 자원 회수 로봇 개발 업체인 ‘수퍼빈’이 폐페트병 자동 수거기인 네프론(Nephron)을 설치한다.

또한 폐PET병 분쇄 및 제조는 ‘금호섬유공업’이 역할을 담당하며, 폐 플라스틱을 활용한 섬유 원사 제작은 ‘한국섬유개발연구원’, 재활용 섬유 원사를 활용한 소셜 벤처 제품 제작은 ‘LAR’ ‘비욘드’ ‘리벨롭’이 각각 맡을 예정이다.

이날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를 비롯한 관련 업체 대표 및 임직원들이 모여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들은 환경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고 공생의 가치를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분야별 작은 성공 사례들을 지속적으로 발굴 해 나가자고 뜻을 모았다.

김 대표는 “각자의 위치에서 환경문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전문성을 가지고 있는 집단이 모여 만든 의미 있는 첫번째 프로젝트”라며 “자원을 올바르게 사용하고 플라스틱 순환경제 문화를 만드는데 일조해 사회적 가치를 함께 실현하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했다.

Project LOOP는 올해 1월부터 잠실 롯데월드몰·롯데월드·롯데마트에 폐PET병 회수장비인 네프론을 각 2대씩 총 6대 설치했다. 이를 통해 오는 7월까지 총 10톤의 폐페트병을 수거한다는 목표다. 수거된 폐페트병을 활용해 원사·원단을 만들어 친환경 소재의 신발, 의류 및 가방 등의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김정빈 수퍼빈 대표는 “사회적 문제 해결에 관심을 가지고 각자의 아이디어를 실현시키고 싶은 스타트업 회사가 많다”며 “롯데케미칼이라는 대기업에서 이런 문제에 꾸준한 관심을 가지고 힘을 실어줘 한발짝 다가설 수 있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그룹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 3대 중점 실천 과제 중 하나인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서 ‘5Re(Reduce·Replace·Redesign·Reuse·Recycle)’ 모델을 적용한 다양한 활동을 계획 중이다. 모든 사업 영역에서 사회적 가치를 고려해 환경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며 공생의 가치를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친환경 실천 과제를 설정하고 실행해 나갈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