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WP, 코로나19 대응 한국 ‘대량검사’ vs 일본 ‘표적검사’ 전략 비교분석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7.5℃

베이징 27.2℃

자카르타 30℃

WP, 코로나19 대응 한국 ‘대량검사’ vs 일본 ‘표적검사’ 전략 비교분석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3. 30. 1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WP "미, 한일 대응 선택 직면...효과, 코로나19 결정할 것"
일본 '표적 검사'...한정된 자원, 중환자에 집중, 사망률 낮춰
한국, 수백개 임시 검사박스, 400개 '생활치료센터' 설치..."세계적 찬사"
벚꽃 구경도 차에 탄 상태에서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 한국의 ‘대량(mass) 검사’와 일본의 ‘표적(targeted) 검사’ 전략을 놓고 선택에 직면했다고 미 워싱턴포스트(WP)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경북 경주경찰서가 이날 차에 탄 상태에서 벚꽃을 구경할 수 있도록 교통지도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경주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 한국의 ‘대량(mass) 검사’와 일본의 ‘표적(targeted) 검사’ 전략을 놓고 선택에 직면했다고 미 워싱턴포스트(WP)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동아시아에서의 두 맞수는 대량 검사와 표적 검사라는 매우 다른 방식으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싸우고 있다”며 미국과 다른 곳의 보건 당국자들이 이 바이러스를 추적하고 억제할 수 있는 최적의 방법을 찾기 위해 한국과 일본의 전략을 놓고 논쟁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은 신속하게 코로나19 검사를 널리 이용할 수 있게 해 세계적인 찬사를 받았고, 이미 39만4000명 이상을 검사해 9583명의 감염자를 발견한 반면, 인구 1억2700만명으로 한국의 2배가 넘는 인구의 일본은 약 2만8000명을 대상으로 4만8000여건의 검사를 실시해 1724명의 확진자를 발견했다고 WP는 설명했다.

WP는 지난 몇주 동안 일본에서는 ‘일본이 단지 더 적은 수를 검사했기 때문에 한국보다 더 감염자가 적는가’, ‘일본 정부가 자원을 현명하게 운용하고 있는가, 아니면 현실을 외면하고 있는가’라는 논쟁에 사로잡혀 있다고 전했다.

외출 자제 요청했지만…우산 쓰고 나온 사람들
29일 일본 도쿄(東京)의 사찰인 센소지(淺草寺) 인근 상점가에 눈이 내리는 가운데 사람들이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다. 도쿄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히 확산할 우려가 있다며 주민들에게 앞서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사진=연합뉴스
◇ 일본 ‘표적 검사’...한정된 자원, 중환자에 집중, 사망률 낮춰

일본 정부의 가이드라인은 노인이 아닌 환자는 4일간 열이 지속되지 않으면 의사를 방문하지 말라고 권고하고 있으며, 이들은 의사의 추천 없이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없어 일본의 공식 집계는 실제 감염자 수를 크게 밑도는 것으로 보인다고 WP는 진단했다.

이와 관련, 오시타니 히토시(押谷仁) 일본 도호쿠(東北)대 교수(미생물학)는 코로나19에 걸린 모든 사람을 발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가장 심각한 상태 있는 사람에게 치료를 집중하고, 가벼운 증상자는 집에 머물라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의 의료서비스 시스템이 정말로 아픈 사람에게 한정된 자원을 집중해 사망자 수를 비교적 낮게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다.

오시타니 교수는 붐비는 검사 대기실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는 사람에게 잠재적으로 위험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Virus Outbreak New York Daily Life
마스크를 한 한 여성이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6번가를 걸어가고 있다./사진=뉴욕 AP=연합뉴스
◇ WP “일본 성공적이지만 안전의식 둔감 ‘사회적 거리두기’ 등 대책 설계 못해”

WP는 “어떤 측면에서 보면 일본은 성공적이었다”며 “일본은 한국과 많은 유럽 국가나 미국을 강타한 감염의 가속화를 피했고, 의료서비스 시스템이 확진자에 압도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일본 비영리 의료단체 ‘일본 의료거버넌스 연구소’의 가미 마사히로(上昌廣) 이사장은 검사 부족으로 인해 코로나19 감염 정도를 정확히 파악할 수 없게 돼 사람들이 그릇된 안전의식으로 안심하게 되고, ‘사회적 거리두기’ 등 적절한 대책을 설계할 방법이 없다고 지적했다.

실제 도쿄(東京) 시민들은 이달 초 공원에서 벚꽃 구경을 하고, 바와 식당이 붐비는 등 일본 정부의 부드러운 접근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무너졌고, 결국 동경도(都) 전문가 패널은 26일 코로나19가 만연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며 28~29일 주말인 28~29일 외출 자제를 요청했다.

◇ 한국, 병원 외부 수백개 임시 검사 박스, 400개 ‘생활치료센터’ 설치...“세계적 찬사”

반면 한국은 정부가 신속하게 민간 부문의 검사를 허가, 병원 외부에 수백개의 임시 검사 박스뿐 아니라 심지어 ‘드라이브 스루(자동차 이동형 선별진료소)’까지 설치했다. 아울러 가벼운 증상의 환자를 격리하고, 가정에서 다른 사람을 전염시키는 것을 막기 위해 400개의 ‘생활치료센터’를 설치해 환자들이 필요한 경우 중환자실로 신속하게 이송할 수 있도록 그들의 건강을 감시할 수 있도록 했다고 WP는 전했다.

황성식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추적하고 치료하는 접근은 의료서비스 시스템에 부담을 줄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환자들을 어둠 속에 방치하는 것은 윤리적으로 문제가 있고, 의학적으로 비효율적”이라고 지적했다.

◇ WP “일본, 미국식 접근방법의 실증지...한·일 접근법의 효율성, 코로나바이러스가 결정할 것”

WP는 미국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검사 능력을 점차 확대해 27일까지 68만5000건을 검사하면서도 동시에 행정부 당국자들이 ‘대처할 수 있는 증상인 경우 감사를 받을 필요가 없고 집에 머물러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의사들은 가벼운 증상을 가진 사람에 대한 검사로 마스크와 가운을 소모하면 중환자실에서 더 필요할 수 있는 의료 종사자를 감염시킬 위험이 있다고 말한다고 WP는 설명했다.

백악관 코로나19 테스크포스(TF) 총괄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증상이 없으면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받을 필요가 없다”며 “그래야 증상을 보이는 사람을 위해 검사 자원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WP는 “일본이 이러한 접근방식의 핵심 실증지”라며 “최종적으로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어떤 접근법이 더 효과적인지 결정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은 초기에 발병 건수가 급증했지만 최근 몇주 동안 새로운 감염 속도를 현저히 늦췄다”며 “29일 새로운 감염자 수가 단지 105명으로 둔화했고, 이보다 두배 이상의 많은 사람이 병원에서 퇴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지금까지 이 바이러스를 잘 통제해왔지만 지난 며칠 동안 200명의 새로운 확진자가 나오는 등 극적인 가속화를 보였다”고 강조했다.

미 존스 홉킨스대학의 실시간 집계에 따르면 29일 오후 9시(미국 동부시간·한국시간 30일 오전 10) 기준, 한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583명이며 사망자는 152명이다. 반면 일본은 각각 1866명, 54명이다.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하면 일본 확진자는 2578명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