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융위, 내달부터 4400만건 금융공공데이터 오픈API로 외부 개방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19.4℃

베이징 18.6℃

자카르타 28.4℃

금융위, 내달부터 4400만건 금융공공데이터 오픈API로 외부 개방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0.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공데이터포털 통해 제공키로
clip20200330103119
금융공공데이터를 활용하면 통합기업정보와 통합공시정보를 결합한 ‘기업분석제공’ 서비스 개발이 가능하다. 자료제공=/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4월 초부터 금융위 및 금융공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4400만 건의 금융공공데이터를 오픈 API 형태로 외부에 개방하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우리나라의 금융부문 공공데이터 개방은 보수적 업무 관행 등으로 매우 부진했다. 이달 기준 국내 개방 전체 공공데이터 3만3997건 중 금융공공데이터는 213건으로, 0.6%에 그치고 있다. 금융위와 행정안전부는 타 분야의 공공데이터와의 융·복합을 촉진하고, 민간기업의 창업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금융공공데이터 개방을 추진해왔다.

이에 금융위를 비롯해 금융감독원, 예금보험공사, 한국산업은행, IBK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주택금융공사, 서민금융진흥원 등 9개 공공기관이 보유한 금융데이터를 금융표준종합정보DB를 통해 상호연계·융복합·표준화한 후 외부에 개방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에 개방되는 금융공공데이터는 5개 핵심 분야(통합기업, 통합금융회사, 통합공시, 통합자본시장, 통합국가자산공매) 테마 정보, 50개 서비스, 5500개 항목, 4400만 건으로 구성된다. 공공데이터포털을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4월 초부터 순차적으로 금융공공데이터 오픈 API를 개방(등록)한 후, 모든 API 개방 작업이 마무리되는 4월 29일 정식으로 오픈할 예정이다.

특히 통합기업 정보 중 금융 공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약 58만 건의 비외감법인 정보가 무료 개방 데이터로 풀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비외감법인은 외부감사법상 회계감사를 받지 않는 기업으로서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DART) 게시 대상이 아니다.

금융위는 금융공공데이터 개방이 금융혁신과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 창업과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부문의 공공데이터 분석을 통해 데이터에 기초한 금융 정책 수립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