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수부 ‘어선안전정책과’ 출범…안전한 조업환경 구축 목표
2020. 05. 31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4℃

도쿄 22.7℃

베이징 16.5℃

자카르타 27.4℃

해수부 ‘어선안전정책과’ 출범…안전한 조업환경 구축 목표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0. 11: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양수산부
사진=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체계적인 어선 안전관리를 위해 31일부터 임시 조직이었던 ‘어선정책팀’을 정식 조직인 ‘어선안전정책과’로 개편한다고 30일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연근해에서 조업 중인 어선은 6만6000여척에 이르는데, 어선사고 발생건수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고 이로 인한 인명피해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실제로 국내 어선사고 건수는 2016년 1646건에서 2017년 1778건, 2018년 1846건, 지난해 1951건으로 증가 추세다.

이에 해수부는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 국회를 적극적으로 설득해 어선안전정책과를 정식 조직으로 편성했다. 어선안전정책과는 안전한 조업환경 조성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어선사고를 예방하고 줄이기 위한 제도 개선, 어선 현대화, 어선안전문화 확산 등의 업무를 추진한다.

먼저 올해 8월 28월부터 시행되는 어선안전조업법에 따라 안전한 조업과 항행에 관한 각종 정책을 추진한다. 또한 우리나라 연근해 전 해역에서 어선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신속한 사고 대응체계를 만든다.

이 밖에도 표준어선 개발 등을 통해 노후어선 현대화에 속도를 내고, 어업인 대상 교육도 강화해 자율적인 안전관리 역량을 기른다는 방침이다.

류선형 신임 어선안전정책과장은 “조직이 더욱 확대 개편된 만큼 어선의 안전을 더욱 체계적으로 관리해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어업인이 더욱 안전한 환경에서 조업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