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엔지니어링, “엔지니어링센터 역량 강화…‘2025 성장 전략 추진’”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6℃

베이징 28.3℃

자카르타 32.2℃

현대엔지니어링, “엔지니어링센터 역량 강화…‘2025 성장 전략 추진’”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0. 13: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현대엔지니어링_우즈벡 칸딤 가스처리시설 프로젝트 사진1
현대엔지니어링이 엔지니어링센터 2025 비전을 제시, 독보적 플랜트 엔지니어링 기업 성장 전략을 추진한다. 사진은 우즈벡 칸딤 가스처리시설. /제공=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엔지니어링센터 2025년도 비전’을 제시, 독보적 플랜트 엔지니어링 기업으로의 성장 전략을 추진한다.

30일 현대엔지니어링에 따르면 엔지니어링센터는 플랜트 설계 기술력 고도화와 각 공정별 설계 시너지를 확보하기 위해 각 사업본부의 설계 인력을 통합, 지난 2017년 발족한 플랜트 설계 특화 조직이다. 지난해 말 현재 전체 5938명 가운데 약 25%인 1500여명의 인력이 엔지니어링센터 소속이며 플랜트 분야에서 회사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조직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는 엔지니어링센터의 역량 강화가 플랜트 EPC 사업의 성패를 좌우한다고 판단한 것에 따른 것이다. 이후 모든 플랜트 건설 공정에서 성공적 사업 수행을 위한 솔루션을 제시하고 관리하는 토탈 매니지먼트 역량을 고도화에 나섰다.

이를 위해 엔지니어링센터의 기본설계 적극 추진, 상세설계 강화, 프로세스 통찰 전문가 육성 프로그램 적용 등 3가지 전략 목표를 세웠다.

우선 선진 글로벌 EPC 기업 수준을 상회하는 기본설계 수행 역량을 확보, 플랜트 수주 영업의 패러다임을 전환시킨다는 목표로 해외 기본설계 사업 수주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플랜트 사업성 분석, EPC사 입찰 전 기본 계획 수립을 위한 기본설계부터 참여해 향후 EPC 수주까지 이어지는 영업 패러다임의 전환을 꾀한다. KBR 등 글로벌 플랜트 사업을 선도하는 선진기업과의 전략적 제휴·인력 교류 등을 통해 기본설계 역량 고도화로 기술 기반의 영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또한 설계 품질의 고도화를 통해 시공에 가장 최적화된 설계를 구현해 프로젝트의 물량, 원가, 공기 등과 연관된 수익성 개선에 기여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는 최종 산출물 단계인 건설공사(Construction)를 중심으로 IT 기반 설계 자동화를 실현한다. 이에 빅데이터에 기반한 인공지능(AI) 설계를 2025년까지 완벽히 구현한다. 올해부터 현대엔지니어링과 파트너사가 수행했던 모든 플랜트 사업 설계 도면, 투입 물량, 가격 등을 데이터화하고 AI 설계 프로그램을 개발해 2025년 딥러닝을 통한 로봇 자동화 설계를 구현한다. 단기 과제로 모든 공종 ‘도면 자동화 설계 및 물량 산출’, ‘배관·케이블 자동 설계’ 등 자체적으로 10여개 기술 개발 과제를 적극 추진 중이다.

이와 함께 타당성 조사에서 제품 상업화까지 고객 니즈를 사전에 파악해 사업 제안, 수주 영업으로 이어지게 하는 프로세스 통찰 전문가 육성 프로그램을 적용한다.

이를 위해 애자일(Agile) 조직 문화를 구축, 엔지니어들이 자신의 전공 분야에만 머무르지 않고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경력 관리에 집중한다. 기엔지니어는 기술 전문가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설계부터 EPC 모든 과정을 직접 체험하고 업무를 수행한다. 향후 리드 엔지니어(Lead Engineer), 엔지니어링 관리자로 프로젝트 모든 과정을 이끌어가는 역할을 수행한다.

한대희 엔지니어링센터 상무는 “전 세계적인 저유가 기조가 상당 기간 지속되면서 플랜트 발주 규모도 정체 상태”라며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는 글로벌 EPC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기술 경쟁력 강화를 통한 기술 영업만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