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방공공기관, 코로나19 피해 회복 적극 지원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2℃

도쿄 26℃

베이징 23.8℃

자카르타 26.8℃

지방공공기관, 코로나19 피해 회복 적극 지원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0. 13: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유재산 임대료 361억원 감면, 시설물 이용료 24억4천만원 환불
행정안전부 로고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영세 자영업자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지방공
기업, 출자·출연기관(이하 지방공공기관)이 적극 동참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먼저, 지하철 역사·지하도 상가 같은 지방공공기관 소유재산을 임차해 사용 중인 소상공인 등에 대한 자발적인 임대료 감면 및 납부유예 등을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 78개 기관이 참여(3월20일기준)해 1만8475개 임차인(업체, 입주자 등)에 361억원 규모의 임대료를 감면하게 된다.

대구도시공사는 영구임대상가 89개 업체 임대료를 50% 감면(3월~8월)하며, 유니버시아드 레포츠센터 휴관에 따른 8개 업체 임대료·관리비를 면제하고 영구·국민·매입임대주택 9000여 세대를 대상으로 임대료를 50% 감면(4월~6월) 및 납부유예(3월~8월)하는 한편 1년 간 분할 납부를 실시한다.

경북개발공사 및 16개 출자·출연기관은 386개 업체 임대료를 50% 감면(3~6개월)하기로 했다. 강원개발공사도 알펜시아 리조트 입점 49개 업체 임대료를 30% 감면(3월~6월)하기로 했으며, 부산은 교통공사·시설공단 등 15개 기관이 1908개 업체 임대료를 50% 감면(3개월)하기로 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시설물 휴관, 행사 취소 등으로 인한 이용(사용)료에 대해서는 추가되는 위약금(수수료) 없이 47개 기관(3월20일 기준)이 전액 환불 조치(8472건·5만3214명, 24억4000만원)했다.

행안부는 지방공공기관의 지역사회 “착한 임대인 운동” 등 우수사례를 시·도 영상회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공유·전파하며, 이러한 지방공공기관의 적극행정 및 지역상생발전 노력 등에 대해서는 2021년(2020년 실적) 지방공기업 경영평가에 적극 반영해, 코로나19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고규창 행정안전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시설물에 대한 철저한 방역과 함께 지역경제 회복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지방공공기관이 지역사회 피해 회복에 모범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