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완재 SKC 사장 “코로나19 불확실성 극복… BM 혁신 가속화”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21.1℃

베이징 26.4℃

자카르타 30℃

이완재 SKC 사장 “코로나19 불확실성 극복… BM 혁신 가속화”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0.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0일 서울 종로구 본사서 정기주총 개최
이사 선임 등 모든 안건 원안대로 통과
SKC 이완재 주주총회
이완재 SKC 사장이 30일 서울 종로구 SKC 본사에서 열린 제47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제공=SKC
이완재 SKC 사장이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비즈니스 모델(BM) 혁신을 가속화하고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다짐했다.

SKC는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SKC 본사에서 ‘제47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이 사장은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 불확실성이 매우 커지고 전망이 불투명하지만 모든 구성원은 어떤 난관도 뚫고 나간다는 각오로 의미있는 한 해를 만들어가겠다”고 전했다.

이어 이 사장은 “과감한 BM 혁신을 통해 지난해 미래 성장의 큰 전환점을 마련했는데, 올해도 지속성장 중장기 전략을 수립해 BM 혁신을 가속화하고 성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SKC는 BM 혁신 여러 건을 발표하고 올해 초 마무리했다. 2차전지 핵심소재인 동박 제조사 KCFT 인수를 통한 고성장 모빌리티 소재 사업 진출, 화학사업 분할을 통한 SK picglobal 합작사 설립, SKC코오롱PI 지분 매각 등 1단계 BM 혁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 과정에서 투자 여력 1조원도 확보했다. SKC 관계자는 “투자여력으로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모빌리티·반도체 소재 등 고성장 영역으로 2단계 BM 혁신을 본격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장동현 기타비상무이사, 배종서 사외이사 및 이관섭 사외이사 선임 안건이 원안대로 통과했다. 배종서 사외이사는 감사위원으로도 선임됐다. 또한 개정 SKMS(SK Management System)의 취지에 따라 구성원의 행복과 더불어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함께 해야 한다는 경영 지향점 변화를 반영한 정관 일부 개정 안건도 통과됐다.

주주와 회사경영진의 이해관계를 일치시켜 기업가치 성장을 극대화하기 위한 주식매수선택권 부여 안건, 47기 결산 재무제표 승인, 지난해와 동일한 규모인 이사보수 한도 승인, 임원 퇴직금 규정 등의 안건도 모두 원안대로 통과했다.

SKC 관계자는 “외국인 투자자는 물론 국민연금을 비롯한 국내 기관의 참여도가 높았고 다들 원안에 찬성했다”면서 “SKC의 BM 혁신 노력을 우호적으로 평가한 결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SKC는 코로나19 감염 및 전파를 막고 주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사전에 주주에게 직접 출석 대신 전자투표를 이용해줄 것을 권장했다. 주총장 좌석에는 칸막이를 설치했으며, 2인 테이블당 한 명씩 앉도록 안내했다. 좌석이 부족한 경우를 대비해, 별도 공간에서 주총 진행상황을 볼 수 있도록 실시간 중계도 진행했다. 입구에는 열화상카메라 설치 등 안전 대책도 마련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