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태영호 당선 내가 책임질 것”…태 “천군만마 얻은 느낌”
2020. 05. 2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1.8℃

도쿄 25.9℃

베이징 28.3℃

자카르타 32.4℃

김종인 “태영호 당선 내가 책임질 것”…태 “천군만마 얻은 느낌”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0. 14: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ㅁ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태영호(태구민)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강남갑)를 접견하고 있다./연합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30일 서울 강남갑에 출마한 태영호(태구민) 전 북한 주영대사관 공사를 만나 “내가 선대위원장으로서의 책임을 졌으니까 태 후보 당선도 내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이날 국회에 마련된 선대위원장 사무실을 방문, 김 위원장을 만나 10여 분간의 대화를 나눴다. 한때 강남갑 공천을 두고 갈등을 빚었던 이들이 선대위원장과 후보 자격으로 만나 앙금을 해소하는 자리를 가졌다.

태 전 공사는 김 위원장을 향해 “우리 통합당의 총괄선대위원장으로 모시니 저는 천군만마 얻은 느낌”이라며 “제가 열심히 뛰겠다. 김 위원장님께서도 (강남갑에) 한번 오셔서 적극적으로 격려해주면 저한테는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저를 크게 포용해주시고 격려 말씀까지 해주시고, 선거에 필승할 수 있는 키포인트를 하나하나 알려주시니 제가 정말 열심히 하겠다”고 했고, 이에 김 위원장은 “태 전 공사의 당선도 내가 책임지겠다.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서 두 사람은 대화에 앞서 악수를 하고 취재진을 향해 기호 2번을 상징하는 ‘브이’(V) 포즈를 취해 보이는 등 화기애애한 장면을 연출했다.

다만 이어진 김 위원장의 덕담은 마냥 가볍지만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여러 가지 상황에 대한 인식이 제대로 되는지에 대한 염려들을 많이 하는 거 같다”면서 태 후보가 이런 우려를 해소할 능력을 보여주면 “유권자들이 비교적 안심하는 상황에서 투표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