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거창군, 코로나19 대응 27개 사업 338억원 지원
2020. 05. 31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4℃

도쿄 22.7℃

베이징 16.5℃

자카르타 27.4℃

거창군, 코로나19 대응 27개 사업 338억원 지원

박현섭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0. 15: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거창군 코로나19 지역경제살리기 종합대책
구인모 거창군수가 30일 군청에서 ‘코로나19 대응 거창군 지역경제살리기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제공=거창군
거창 박현섭 기자 = 구인모 경남 거창군수가 30일 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대응 거창군 지역경제살리기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구인모 군수가 발표한 ‘지역경제살리기 종합대책’에는 국가와 경남도 지원에서 제외된 군민을 지원함으로써 전 군민이 빠짐없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경제 사각지대 해소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특별지원대책 수립에 초점을 맞췄다.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군은 군의회와 긴밀히 협력해 재난 군민지원 등 4개 분야 27개 사업에 총 338억원 규모의 예산을 지원한다.

분야별 세부내용은 ‘거창형 재난 군민지원’으로 군내 중위소득 101% 이상 1만 2487세대 대상 거창형 재난기본소득 42억원, 1~2인 세대 30만원, 3~4인 세대 40만원, 5인 이상 세대 50만원을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소상상공인에게 긴급 재난지원금’으로 군내 8585개 등록업소 대상으로 업소당 100만원씩 ‘거창형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86억원을 예술인, 전문예술법인, 단체를 위한 특별 지원금 5억원을 전액 군비로 지원할 계획이다.

다음 달 6일부터 초·중·고 모든 학교가 개학을 함에 따라 타 지역 출신 유학생 418명에 대해 맞춤 검체 채취 및 진료와 자가격리자에게는 도시락도 지원한다.

‘경남형 긴급재난 소득 지원’은 도비와 군비 매칭사업으로 중위소득 51~100%인 1만2205세대에 34억원을 선불카드로 지급하며 거창군에 주민등록을 둔 19~45세 청년 중 실직한 청년에게는 1인당 50만원씩 2개월간 긴급생계비를 지원토록 했다.

‘중앙정부 지원사업’으로 중위소득 50% 이하 3421세대에 가구별 한시 생활지원비 지원과 만 7세 미만 아동 2351명에게 1인당 40만원(월 10만원, 4개월)에 해당하는 아동수당을 지급한다. 노인일자리·사회활동지원사업 참여자 1450명을 대상으로 사업 재개 후 4개월간 인건비의 70%를 상품권으로 지급한다.

이외 힘내라 기(氣)업(UP)! 중소기업 24개사 대상 중소기업육성기금을 35억원에서 60억원 융자규모 확대 △거창사랑상품권 50억원 추가 발행 할인율도 6%에서 10%로 확대 △전 공무원 급여 20%를 상품권 구입 △소비촉진 운동 전개 각 부서별로 농산물 꾸러미 사주기 △군청 구내식당 외식의 날 월 4회 △군 여성단체협의회 소속 10개 단체 거창전통시장 릴레이장보기 행사 △화훼 소비촉진 등 지역경제 살리기에 공무원과 단체들이 적극 나선다.

또 △재산세 10~50% 차등 감면 △소상공인 상·하수도 사용료 50% △공유재산 대부료, 농기계 임대료 4~6월까지 100% △백두대간생태교육장 사용료 △공설시장 임대료 △민간위탁공공시설 사용료 △공공폐수처리시설 사용료 부과연기 △월성청소년수련원 및 캠핑장 운영 지원 등 각종 공공시설에 대한 사용료 감면과 세제 혜택을 준다.

구인모 군수는 “일상생활로 완전히 회복될 때까지 종교집회와 집단행사 자제,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등 코로나19 감염차단을 위한 장기적인 인식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경영난에 직면해 있는 소상공인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지역경제살리기 종합대책에 사활을 건 만큼 이번 위기를 공무원과 군민들이 함께 힘을 모은다면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