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오갑 현대重 회장, 지난해 현대重지주로부터 4억2800만원 수령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17.7℃

베이징 20.6℃

자카르타 27.6℃

권오갑 현대重 회장, 지난해 현대重지주로부터 4억2800만원 수령

조재학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0. 18: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제공= 현대중공업그룹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이 지난해 현대중공업지주로부터 4억28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30일 현대중공업지주가 발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권 회장은 급여 2억9600만원, 상여 1억3200만원 등 총 4억2800만원의 임금을 받았다.

서유성 부사장은 급여 3억100만원, 상여 5200만원 등 총 3억5300원을 받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