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 디피, 코로나19 확진 이틀 만에 합병증으로 사망
2020. 05. 31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0.4℃

베이징 21.1℃

자카르타 28.8℃

조 디피, 코로나19 확진 이틀 만에 합병증으로 사망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1. 0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 디피 /AP연합
그래미 수상자인 컨트리 뮤지션 조 디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29일(현지 시각) 조 디피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조 디피가 27일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치료 중이었다. 하지만 합병증으로 이날 오전 갑작스럽게 61세의 일기를 마감했다"고 밝혔다.

최근 조 디피는 "나의 모든 팬들이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를 경계하고 조심하길 바란다"며 자신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알렸다.

조 디피의 갑작스러운 사망에 팬들은 SNS를 통해 애도의 뜻을 전하고 있다.

조 디피는 '홈' '서드 록 프롬 더 선' '픽업 맨' '비거 댄 더 비틀스' 등 다수의 히트곡을 보유한 가수다. 1998년에는 그래미 어워드에서 컨트리음악 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