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페인 마리아 테레사 공주, 코로나19로 별세…왕실 첫 사례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16.1℃

베이징 19.3℃

자카르타 27.6℃

스페인 마리아 테레사 공주, 코로나19로 별세…왕실 첫 사례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1. 07: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부부가 30일 적십자 관계자들과 원격회의를 하는 모습 /EPA 연합
스페인 펠리세 6세 국앙과 먼 사촌지간인 마리아 테레사 드 부르봉 파르마 공주가 코로나19로 숨졌다.

30일(현지시간) 프랑스와 스페인 언론 등에 따르면 올해 86세인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프랑스 파리에서 투병하던 중 지난 26일 오후 세상을 떠났다. 전 세계 왕실 인사 가운데 코로나19로 숨진 첫 사례다.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한때 스페인 카를로스파의 후계자로서 스페인 왕위 계승에 도전했던 부친 프랑수아 자비에르 드 브루봉 파르마 공작과 어머니 마들렌 드 부르봉 뷔셋 공작부인의 딸로, 현 펠리페 6세 국왕과는 먼 사촌지간이다.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프랑스에서 줄곧 교육을 받아 파리 소르본대를 졸업했으며 소르본대와 스페인 마드리드 콤플루텐스 대학에서 두 개의 학위를 갖고 있다.

평생 독신이었던 그는 이슬람·아랍문화와 여권 신장에 관심이 많았으며, 평소 자신을 기독교 좌파이자 자율적 사회주의자로 규정하고 사회 문제에 대해 소신 발언을 자주 해 스페인 왕가에서 '붉은 공주'라고 불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