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4·15 총선] 미래통합당,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온라인 개학·재외국민 투표 불가 결정 비판 (영상)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19.5℃

베이징 15.9℃

자카르타 27℃

[4·15 총선] 미래통합당,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온라인 개학·재외국민 투표 불가 결정 비판 (영상)

이홍근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1. 1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래통합당 중앙선대위 선거전략대책회의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본관에서 미래통합당 중앙선대위 선거전략대책회의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 참석한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 "전후 사정을 살펴본 결과 명확해진 것은 명백히 총선을 겨냥한 매표 욕망에 의해 결정된 것"이라며 소득 하위 70% 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 하기로 한 정부의 결정을 비판했다.


이어 정병국 인천·경기권역위원장은 공수처 수사대상 1호는 윤설열' 이라고 발언한 최강욱 열린민주당 비례후보에 대해 "최 후보가 밝혀야 할 것은 조국(전 법무부장관) 아들의 허위 인턴 증명서고, 최 후보가 받아야 할 것은 검찰 수사 영장"이라며 "검찰로 가야 하는 사람들이 국회에 들어와 방어막을 치려 한다"고 비판했다.


또, 4월 6일부터 시행되는 온라인 개학에 대해서 “현장에서 교사 이야기를 들어보면 쌍방향 수업 준비가 된 곳은 단 1%”라며 “일방적인 온라인 개학을 다시 한 번 점검해주기를 바란다"고 정부에 당부하기도 했다.


총괄본부장을 맡은 이진복 의원은 "선관위가 어제까지 총 40개국 65개 공관의 선거 사무를 중단하기로 결정함으로써 8만여 명이 넘는 국민이 투표에 참여하지 못하게 됐다"라며 "이는 선거에 참여하려고 했던 재외국민들 중 거의 절반에 가까운 46.8%의 국민이 투표권을 박탈당하고 만 것"이라며 정부의 대처를 비판했다.


자료출처: 유튜브 (미래통합당 '오른소리')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