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함소원 진화 부부, 인덕원 이사 계획…34평 아파트 12억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2℃

베이징 18.3℃

자카르타 27.2℃

함소원 진화 부부, 인덕원 이사 계획…34평 아파트 12억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1. 23: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V조선
함소원 진화 부부가 인덕원 쪽 이사 계획을 세우고 부동산 매물을 찾아 나섰다.

3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가족 화보 촬영 후 이사갈 집을 알아보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 진화 부부와 마마는 인덕원 쪽으로 이사 계획을 잡은 후 부동산으로 향했다.


함소원은 "인덕원역 쪽이 강남이랑도 가깝고 분당이랑도 가깝다 평소 때는 강남 진입이 35분 걸리는데 차가 없을 때는 16분안에 도착한다더라. 차가 막힐 때는 52분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또 함소원은 "관리비를 줄일 수 있는 곳이 좋다. 매달 나가는 돈을 무시 못한다"고 말했고 마마는 "채광이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부동산 관계자는 첫 매물에 대해 "11억5000만원에서 12억 사이다. 34평인데 12억이다"라고 언급했다.


함소원은 높은 가격으로 고민했고 마마는 흡족한 듯 마음에 들어하며 계약서를 요구했다. 함소원은 한 번에 계약을 하려는 마마를 말렸고 이어진 매물 2호로 빌라가 공개됐다.

리모델링 중인 빌라의 매매 가격은 4~5억으로 함소원도 마음에 들어하는 눈치였다. 마마는 함소원이 원한다면 좋다며 계약서를 찾아 눈길을 끌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