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양군, 해외유입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29℃

베이징 27.7℃

자카르타 30.4℃

영양군, 해외유입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김정섭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1. 08: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별진료소로 안내해 검진 후 격리 조치
4-3. 사진(영양군청 전경)
영양군청.
영양 김정섭 기자 = 경북 영양군에 30일 코로나19 관련 해외 유입자에 의해 2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31일 영양군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첫 번째 확진자 발생 이후 2번째 확진자로 지역 내 감염자가 아닌 미국 시민권자인 A씨(여·49)로 30일 오전 6시에 영양군보건소로부터 최종 검사 결과 양성 판정받았다.

A씨는 지난 26일 미국 워싱턴에서 출발해 27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해 지인 B씨 차량을 이용해 영양군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해외입국자에 대해서 유럽의 경우 3일 이내 미국은 유증상자에 한해 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A씨는 한국에 입국하면서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아 자가격리 조치를 받고 입국해 서울 롯데호텔(L7 강남점)에서 이틀 머문 뒤 자가격리를 위해 영양읍내 거처에 머물고자 영양으로 출발했다.

이에 영양군재난대책본부는 A씨의 자가격리 조치에 따른 영양군으로 이동 사실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통보받고 연락을 취해 군 선별진료소로 안내해 지난 29일 오후 3시에 검체 채취를 했으며 30일 A씨는 양성, B씨는 음성으로 판정받았다.

A씨는 인천 공항에서 영양군으로 이동하면서 외부 활동은 전혀 없었으며 영양군에 들어와서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후 지인 B씨와 흥림산휴양림에 바로 격리 조치됐다.

군은 A씨를 상대로 역학조사를 실시해 접촉자 및 이동 동선을 세밀하게 조사한 후 공개하며 경북도로부터 지정받은 치료시설로 후송할 계획이다.

최근 대구경북권의 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한 상황에서 해외유입자에 따른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한 상황으로 군에서도 실시간 질병관리본부와 연계해 해외유입자에 의한 확진이 추가로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지난 첫 확진 발생을 토대로 영양군 내 확진자가 유입되지 않도록 신속하게 선별진료소로 안내해 검진 후 격리 조치를 해 추가 확산의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한 만큼 향후에도 실시간 비상 방역체계를 유지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영양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