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에 3월 기업체감경기 금융위기 수준
2020. 06. 0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19.8℃

베이징 30.4℃

자카르타 33.2℃

코로나19에 3월 기업체감경기 금융위기 수준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1. 0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충격에 기업들의 체감경기가 얼어붙고 있다. 특히 기업들의 체감경기는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수준으로 악화됐다.

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2020년 3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에 따르면 이달 전체 산업의 업황 BSI는 54로 지난달보다 9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2월(52)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업황 BSI는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 상황을 지수화한 것으로, 기준치인 100보다 낮으면 경기를 비관하는 기업이 낙관하는 기업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업황지수가 56으로 전달에 비해 9포인트 낮아졌다. 2009년 3월(56) 이후 가장 수준이다.

자동차 업황지수는 15포인트 하락한 41을 기록했다. 기타기계·장비 업종도 16포인트 하락한 52였다.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이 65로 7포인트 하락했고 중소기업은 46으로 12포인트 하락했다.

비제조업의 업황지수는 53으로 11포인트 하락헸다.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3년 이후 최저치다. 도소매업(45) 체감경기는 14포인트 하락한 45였다.

다음달 전체 산업 업황 전망지수는 53으로 16포인트 급락했다. 2009년 2월(53)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BSI에 소비자 동향지수(CSI)를 합쳐 산출한 경제 심리지수(ESI)는 23.5포인트 급락한 63.7이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