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에이치씨엔, 물적분할 후 SKT에 매각 전망”
2020. 05.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2℃

도쿄 20.3℃

베이징 27.8℃

자카르타 32℃

“현대에이치씨엔, 물적분할 후 SKT에 매각 전망”

오경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1. 0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안타증권은 31일 현대에이치씨엔의 회사 분할에 대해 SK텔레콤이 신설법인을 인수해 하반기 중 유료방송 구조조정 작업이 마무리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4월 중 현대HCN, 현대미디어에 대한 매각 절차가 개시될 예정”이라며 “케이블TV 가입자당 M&A 가치인 40만원을 적용할 경우 현대HCN 매각 가치는 약 5240억원 수준으로 현대미디어도 약 100억~200억원 사이의 매각 가치가 인정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SK브로드밴드&티브로드의 유료방송 가입자는 82만4000명으로 HCN과 합치면 95만3000명으로 증가해 시장점유율은 23.7%에서 27.5%로 늘어나게 된다.

최 연구원은 “SK브로드밴드&티브로드 합병법인과 HCN을 합병시키는 형태로 현대백화점 그룹은 HCN을 매각 처리할 수 있게 됐다”며 “현재로선 가장 유력한 매각 대상은 SK텔레콤”이라고 내다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