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전긍긍 중 당국, 코로나19 상황 불안
2020. 06. 0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21.1℃

베이징 29.1℃

자카르타 31.6℃

전전긍긍 중 당국, 코로나19 상황 불안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3. 31. 1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전히 위험한 상태라고 봐야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창궐 가능성 탓에 전전긍긍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보건 당국은 통계를 통해 상황이 거의 통제되고 있다고 주장하나 분위기는 여전히 불안하다는 얘기가 되지 않을까 보인다. 이에 따라 14억 중국인들은 일상으로 속속 복귀하면서도 의구심을 품은 채 상당히 몸조심을 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우한
일단의 방역요원들이 코로나19의 진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의 기차역을 소독하고 있다. 외견적으로는 코로나19 사태가 마무리된 것처럼 보이나 현실은 별로 그렇지 않다고 해야 한다./제공=신화(新華)통신.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의 31일 발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의 신규 확진 환자는 48명에 이른 것으로 추산됐다. 모두가 해외 역유입 환자들이었다. 중국 내 순수 확진 환자는 이번에도 0명이었다. 사망자 역시 확연하게 줄어들었다. 발원지인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고작 1명만 희생됐다. 위건위가 코로나19를 상대로 한 ‘인민 전쟁’의 승리를 사실상 공언하는 것은 다 까닭이 있다고 해야 할 것 같다. 베이징을 비롯한 상당수 지역의 주민들이 일상을 회복해가고 있는 것 역시 마찬가지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분위기는 뭔가 묘하다고 봐야 한다. 후베이성 주민들이 다른 지역의 중국인들에 의해 여전히 불가촉천민으로 대접받고 있는 상황이 무엇보다 이를 잘 대변한다. 여기에 상하이(上海)의 명물 관광지인 둥팡밍주(東方明珠) 등이 30일부터 다시 문은 닫은 사실까지 더할 경우 현실은 중국 보건 당국의 인식과는 많이 다른 듯하다.

현장의 전문가들인 의사들의 입장도 크게 다르지 않다. 현 상항에 대해 여전히 강한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 현실이다. 일부에서는 우한에서 계속 확진 환자 및 무증상 감염자들이 나오고 있다는 소문도 파다하다. 이와 관련, 베이징 차오양(朝陽)구 왕징(望京) 캐어병원의 진완훙(靳萬紅) 원장은 “현재 당국이 발표한 통계대로라면 1주일 내에 모든 상황이 끝난다. 코로나19 청정국가가 됐다는 사실을 공식으로 선포해도 괜찮다. 하지만 무증상 감염자들의 존재를 감안하면 얘기는 달라진다. 이들에 의해 다시 코로나19의 불씨가 되살아날 수 있다. 이 경우 상황은 재앙으로 치닫지 말라는 법이 없다”면서 우려를 표명했다.

31일을 기준으로 아직도 각지의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코로나19 환자는 2161명에 이른다. 매일 300여명 가까이가 완치되고 있다는 통계에 근거할 경우 대략 1주일 내면 환자는 더 이상 남지 않게 된다고 해도 좋다. 중국 보건 당국이 환호작약해야 하지 않을까 보인다. 하지만 현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 내심 전전긍긍하고 있다. 이유도 나름 충분히 있다. 중국의 코로나19 사태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라는 말을 진짜 불후의 명언으로 만들고 있는 것 같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