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 대덕특구 체외진단 바이오기업, 해외인증 및 수출계약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

도쿄 25.8℃

베이징 28.3℃

자카르타 33.8℃

대전 대덕특구 체외진단 바이오기업, 해외인증 및 수출계약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1. 1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솔젠트·수젠텍·바이오니아·지노믹트리 진단 장비 유럽 인증 획득
2-시 대전시2
대전 이상선 기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염병 진단관련 연구개발(R&D)의 중요성이 커지는 가운데 대전 대덕특구 바이오벤처기업들의 활약이 주목받고 있다.

대덕특구 내 체외진단 바이오기업들이 기술력을 인정받아 질병관리본부의 긴급사용 승인을 받거나, 수출을 성사시키고 있다.

31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체외진단 관련 바이오기업들이 개발한 코로나19 체외진단 키트가 유럽, 동남아 등의 주요국과 수출계약을 체결하면서 바이오산업 강국 대한민국과 바이오산업도시 대전의 위상이 전 세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솔젠트㈜는 코로나19 진단시약 2종을 개발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긴급 사용승인을 받았고 유럽인증(CE-IVD)도 획득했다.

현재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진단키트의 승인을 받은 업체는 대전의 솔젠트㈜를 비롯해 국내에 모두 5곳이다.

유럽에 이어 최근에는 필리핀 식품의약품국(FDA)으로부터도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시판허가를 받는 등 30개국 이상의 국가를 상대로 수출계약 및 문의를 받고 있다.

수젠텍(주)은 손끝혈이나 전혈을 혈장분리과정 없이 한 방울만 키트에 떨어뜨리면 10분 내 코로나19 감염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항체진단 방식의 신속진단키트를 개발하고 유럽 CE인증 등록을 완료했다.

독일,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등 유럽과 필리핀, 태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6개국에 수출이 확정됨에 따라 수젠텍은 신속 진단키트의 해외 공급물량을 확보하는 한편,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 사용승인(EUA)을 신청한다.

바이오니아도 최근 유럽 CE인증을 마무리 짓고 루마니아 공중보건성이 지정한 주요 20개 병원에 분자진단시스템과 진단키트의 공급계약을 확정지었다.

바이오니아는 진단검사 의료기업 SC PRAXIS MEDICA SRL사와 24억원 규모 분자진단시스템 엑시스테이션 및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바이오마커 기반 체외 암 조기진단 전문기업 지노믹트리도 지난 24일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유럽 CE인증을 획득해 유럽뿐만 아니라 유럽CE 인증을 인정하고 있는 해외 대부분의 국가들로 진출이 가능해져 수출을 본격화 할 수 있게 됐다.

문창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은 “대전 체외진단기기 기업의 제품들이 널리 쓰여 코로나 19로 인한 지구촌의 불안과 고통이 조속히 해결되기를 바란다”며 “지난해 12월 지정된 대전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와 체외진단기기 바이오기업들의 역량을 연계해 대전시가 체외진단기기 산업의 글로벌 허브도시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