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어서와’ 측 “김명수·신예은, 로맨스 유전자 타고나”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19.4℃

베이징 18.6℃

자카르타 28.4℃

‘어서와’ 측 “김명수·신예은, 로맨스 유전자 타고나”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1.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어서와'
‘어서와’
‘어서와’ 김명수와 신예은이 각각 블랙 슈트와 레드 드레스를 차려입은 채 서로를 향해 다가서는 ‘첫 데이트 1초 전’이 포착됐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어서와’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드라마다. 김명수의 묘인(猫人) 역할 도전, 신예은의 감성 열연, 서지훈의 눈빛 변신 등 청춘스타들의 색다른 매력 분출과 함께, 일러스트와 실사를 조합한 새로운 영상미가 더해지면서 ‘신선한 힐링 드라마’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무엇보다 김명수와 신예은은 각각 오직 한 사람의 존재로 인해 인간 남자로 변할 수 있는 특별한 고양이 홍조 역과 사람에게 상처받아도 사람이라면 좋아하고 마는 선한 캐릭터 김솔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분에서는 주인에게 버림받은 홍조와 아버지와 떨어져 혼자 살게 된 김솔아가 각각의 상처를 품고 ‘한 집 살이’를 시작해 가까워지는 순간이 담기면서 뭉클한 떨림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김명수와 신예은이 서로에게 더욱 다가서게 되는 ‘황홀경 비주얼 첫 데이트’가 포착돼 호기심을 끌어올리고 있다. 극중 단벌로 입고 등장하던 새하얀 니트를 벗고 블랙 슈트를 갖춰 입은 홍조와 빨간 미니 드레스를 차려 입은 김솔아가 계단을 사이에 두고 서 있는 장면.

이윽고 홍조가 먼저 김솔아를 발견, 시선을 고정한 채 거침없이 계단을 오르고 누군가의 전화를 받던 김솔아 역시 서서히 홍조 쪽으로 고개를 돌린다. 과연 의상을 전격 교체한 두 사람이 외출을 감행한 이유는 무엇일지, 드디어 맞닿은 두 사람의 인연에 어떤 이야기가 더해질지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김명수와 신예은의 ‘비주얼 파티 투 샷’은 지난 1월 9일 서울특별시 중구 남산에서 촬영됐다. 김명수와 신예은은 리허설을 하는 순간부터 ‘로맨틱 무드’를 형성하며 현장의 기대감을 이끌어냈던 상황. 김명수와 신예은은 서로에게 점점 닿게 되는 아슬아슬한 동선을 차분히 정리하는 가하면, 감정이 차오르는 순간을 위해 심호흡하며 깊게 몰입했다.

이어 본 촬영이 진행되자 김명수와 신예은은 운명적인 ‘첫 데이트’의 시작을 뜨겁게 그려냈다. 더욱이 눈으로 꿀을 뚝뚝 떨어뜨리는 김명수와 다채로운 감성을 뿜어내는 신예은의 시그널이 맞아떨어지면서 간질간질한 기류가 형성, 급속도로 가까워지는 ‘냐옹이와 멍뭉이의 첫 만남 1초전’이 전격 완성됐다.

제작진은 “로맨스 유전자를 타고난 김명수와 신예은의 케미가 역대급으로 빛났다”라며 “과연 한 집에 살고 있는 두 사람이 어떤 사연으로 소개팅을 하게 된 것일지, 그리고 어디에서 어떤 추억을 쌓게 될지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