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토부 “자율주행 빅데이터 구축·공유사업 본격 추진”
2020. 05. 2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2℃

도쿄 21.9℃

베이징 27.8℃

자카르타 33.8℃

국토부 “자율주행 빅데이터 구축·공유사업 본격 추진”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1. 12: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부
국토부. /아시아투데이 DB
자율주행시스템에 탑재되는 인공지능 향상에 필요한 ‘주행 데이터’ 축적 가속화와 이를 공유하는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3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토부는 자율차 산업에 투자하고 있는 30여개 기업·대학·연구소 등과 ‘데이터 공유 협의체’를 구성, 그 데이터를 공유하기 위한 ‘데이터 공유센터’를 한국교통안전공단 케이시티(K-City) 내에 지난해 12월 구축했다.

국토부는 1년간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협의체 참여기관을 늘리고 공유 대상이 되는 데이터 규모를 확대하는 등 자율주행을 위한 빅데이터를 만들 예정이다.

이를 위해 산학연의 협의체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홍보를 지속하는 동시에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통해 전국 도로에 대한 주행 데이터를 공유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수집한 주행 데이터를 인공지능(AI)이 학습할 수 있는 형태로 가공·공유하는 작업도 추진한다.

또한 주행 데이터 수집을 위해 3억4000만원을 투자해 제작한 1대의 차량과 데이터 공유 협의체에 참가한 현대자동차 제공 1대의 차량 등 총 2대의 데이터 수집차량을 내달 1일부터 무상으로 대여하는 사업을 실시한다.

중소·벤처기업·대학·연구소 등은 고가의 데이터 수집장비 마련이 어려워 자율주행 분야 사업·연구를 할 수 없었다.

현재 데이터 공유 협의체에 참여한 기관들의 신청을 받아 기관별로 최대 2주간 대여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후 가을에 데이터 수집차량을 추가 제작·운영하고 대여기관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김상석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자율차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데이터 저변을 확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데이터 공유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발전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