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불안에 캄보디아서 미허가 코로나19 진단키트 유통돼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3.2℃

베이징 17.4℃

자카르타 26.8℃

코로나19 불안에 캄보디아서 미허가 코로나19 진단키트 유통돼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3. 31. 18: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hunsen
30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알코올 손세정제를 들어보이고 있는 훈센 캄보디아 총리의 모습. 최근 캄보디아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불안감이 높아지자 미허가 신속진단키트·가짜 손세정제 등이 유통되고 있어 당국이 단속에 나섰다./사진=신화·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선 캄보디아에서 미허가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가 유통돼 당국이 경고에 나섰다.

31일 크메르타임스와 캄보디아 보건부의 발표에 따르면 이날 오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명 발생해 캄보디아의 누적 확진자수가 109명으로 늘었다. 이날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이슬람 종교행사에 참석한 후 귀국해 확진 판정을 받은 40세 남성의 부인과 아들로 알려졌다. 캄보디아의 확진자 다수가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종교집회에 참석하거나, 프랑스 단체 관광객 등 해외에서 유입됐다.

코로나19 확산에 캄보디아 정부는 극장·박물관·유흥업소는 물론 왕궁의 운영까지 무기한 중지하고, 전국 모든 학교에 휴교령을 내렸다. 31일 자정부터는 한 달간 외국인에 대한 비자 면제와 관광비자·전자비자·도착비자 발급을 중단하는 등 입국제한 조치도 강화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캄보디아 내에서는 실제 확진자 수가 발표된 수치보다 더 높을 것이란 불안감과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최근 페이스북을 비롯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가 빠르게 판매되기 시작했다. 정부 발표를 믿지 못하거나 코로나19 확산으로 불안해 하는 시민들이 이 진단키트를 구매한 뒤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스스로 검사하고 있는 것이다. 캄보디아 내에서 코로나19 검사는 캄보디아 국립보건원과 파스퇴르 연구원 두 곳 뿐이고, 이마저도 제한적인 검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탓에 시민들의 불안감이 더욱 높아진 것이다.

미허가·불법 진단키트가 유통되자 캄보디아 보건 당국은 “유통되고 있는 신속진단키트는 정식등록절차를 거친 키트도 아니며, 세계보건기구(WHO)의 진단키트도 아니고 정식 허가도 받지 않은 제품들”이라며 “이러한 진단 키트를 이용해 자체 테스트를 진행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캄보디아 보건부는 “이 신속진단키트들의 결과는 신뢰할 수 없고 오염된 경우가 많다. 당국은 이런 진단 키트를 보증하거나 인증하지 않는다”며 “정부의 허가없이 진단키트를 판매할 경우 법적으로 처벌할 것”이라 경고했다.

훈센 캄보디아 총리도 30~31일 이틀에 걸쳐 시민들에게 “WHO와 캄보디아 보건부의 승인을 받지 못한 채 시장에 유통되고 있는 신속진단키트와 의약품 등에 속지 말라”고 호소했다. 훈센 총리의 지시로 당국은 위조 의약품 퇴치 등 관련 법률에 따라 판매자에 대한 압수수색 및 체포 등에 나섰다.

캄보디아 당국은 지난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미허가 신속진단키트를 판매한 26세 여성을 체포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 유통되고 있는 미허가 신속진단키트 외에도, 독성물질인 메탄올을 이용해 가짜 소독제를 제조하던 업체가 적발되기도 했다. 캄보디아 당국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비상사태 선포 법률 초안을 마련하는 등 더욱 강경한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